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심평원 감사자리가 심심풀이 땅콩인가”
조성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6.10.04 14:51

“억대 연봉을 받는 심평원 감사자리가 심심풀이 땅콩인줄 아는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순례 의원(새누리당)은 4일 국민건강보험공단 원주 신사옥에서 진행된 건보공단ㆍ심평원 국정감사에서 20대 총선을 앞두고 심평원 서정숙 상임감사가 보인 행보를 지적하며 이와 같이 말했다.

김순례 의원은 “서정숙 감사는 공천 심사 전 관용차량을 타고 국회를 52차례나 방문한 것으로 드러났고, 공천에 탈락한 후에도 새누리당 당사를 항의방문 하는 등 품위를 떨어뜨리는 행동을 했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심평원 감사업무는 기획재정부 직무수행실적 발표에서 4가지 항목 중 3가지가 최하위권을 기록했다.”라며, “그럼에도 서 감사는 책임을 망각하고 근무지 이탈과 감사직무 유기를 저지르며 개인적 영달을 위한 정치적 활동에만 주력했다.”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억대 연봉을 받는 심평원 감사자리가 심심풀이 땅콩인줄 아는가?”라며, “이 정도라면 대통령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생각해 자진사퇴 했어야 옳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명세 심평원장은 “앞으로 그 부분에 대해 좀 더 유념해 업무에 반영하겠다.”라고 답했다.

조성우 기자  aucuso1@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