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 법인카드 쓴 대학총장은 누구?월 300만원 정도 쓴 것으로 알려져
전혜원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16 22:26

전국의사총연합이 내일 자로 경만호 의협 회장을 서울지방검찰청에 고발하는 데 기존에 알려진 횡령죄 외에 배임죄가 추가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의사총연합 남봉현 대변인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지난 4월25일 제62차 대의원총회에서 발표된 2009년도 감사 자료에는 대한의사협회 소유의 법인카드를 외부 인사에 장기간 빌려주어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이러한 지적에 대하여 경만호 회장은 당시 예결산소위원회에서 모 대학 총장에게 빌려줬다고 시인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의협의 법인카드를 장기간 사용한 모 대학 총장은 월 평균 300만원 정도의 금액을 10개월 가까이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본 사건의 대리인 변호사는 이러한 행위는 명백한 배임죄에 해당된다고 주장했다.

 

전혜원 기자  billaheute@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혜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