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제약바이오 성장 오픈 이노베이션에 달려”원희목 회장, 15일 신년 간담회서 개방형 혁신과 정부지원 강조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1.16 6:0

“2020년 제약바이오싀 성공을 오픈 이노베이션에 걸겠습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은 15일 회관 4층 회의실에서 가진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개방형 혁신을 강조하면서, 정부의 지원과 민ㆍ관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원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은 정부의 3대 중점육성산업 선정, 국민 건강을 지키는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에 대한 시민사회의 공감대 확산 등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질 신성장동력이자 국민산업으로서 확고하게 인식됐다.”라고 분명히 했다.

원 회장은 “올해 제약바이오산업은 혁신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성과를 도출하는 것을 지상과제로 삼겠다.”라며, “변화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현장의 위기감이 혁신을 위한 실천적 행동으로 이어지도록 오픈 이노베이션의 판을 깔고, 회원사들이 주체가 돼 뛸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은 기업이 업체, 대학, 연구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축하는 등 외부 전문가와 협업해 미래 기술 투자에 댛나 불확실성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기술 확보 방식이다.

원 회장은 특히, 정부의 협조가 선결과제라고 강조했다.

원 회장은 “정부도 산업계의 이러한 혁신과 도전이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해 주기를 강력히 요구한다.”라며, “변화를 가로막는 벽, 잘못된 관행의 틀을 부수고 오픈 이노베이션의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하는 2020년이 될 수 있도록 든든한 울타리가 돼 달라.”고 제안했다.

이어, 민ㆍ관 협업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원 회장은 “제약바이오산업은 엄격한 규제가 필수적이고 기술격차에 따른 글로벌 진입장벽이 매우 높은 산업이다.”라며, “정부의 강력한 육성정책 실행과 산업계의 경영혁신이 조화를 이루는 민ㆍ관 협업을 통해서만 이 책무를 완수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원 회장은 “정부는 신약개발을 위한 R&D 지원 금액을 대폭 확대해 산업육성 의지를 실행정책에 반영시켜야 한다.”라며, “연간 2.7조원의 민ㆍ관 총 R&D 투자자금 중 정부투자 비중을 현재 9.1% 수준에서 일본 수준의 20% 이상으로 상향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제시했다.

원 회장은 “또한 약가인하 위주의 가격통제 정책에서 벗어나 ‘약품비 효율화’의 정책 목적을 실질적으로 달성할 수 있는 합리적인 보험의약품 관리제도를 확립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라고 주장했다.

원 회장은 “산업계는 민ㆍ관 협업의 한 축이자 오픈 이노베이션의 추진 주체로서 그 역할을 최선을 다해 수행할 것이다.”라며, “오랜 비즈니스 관행에서 벗어나 연구, 개발, 생산, 마케팅 전 분야에서 개방형 혁신을 실행에 옮기겠다.”라고 약속했다.

원 회장은 “특히 산업 전반에서 다양한 모델로 글로벌 진출을 꾀하고 성과를 도출해 내수산업의 한계를 극복해 나가겠다.”라며, “품질경영과 윤리경영 기반을 확고히 하면서 더욱 공격적인 R&D 투자로 제약바이오산업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핵심 산업, 글로벌 산업으로 성장해 나가겠다.”라고 천명했다.

그는 “이제는 산ㆍ학ㆍ연ㆍ병 등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 부처, 지자체, 공공기관 등이 지원해 모두가 함께 하는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 동시에 글로벌 혁신 생태계로의 공격적인 진출에 전력을 다해야 할 때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