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 개발 착수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1.13 16:12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WHO가 중국 우한시 집단폐렴의 원인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확인함에 따라, 중국이 학계를 통해 공개한 유전자염기서열을 입수해 분석했다.

초기 분석결과는 박쥐유래 사스 유사 코로나바이러스와 가장 높은 상동성이 있음을 확인했으며, 추가분석과 검사법 개발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다만, 현 단계에서 이러한 상동성으로 사스바이러스와의 직접적 연관성 및 독성을 확정할 수는 없으며, 바이러스 분류, 감염력, 독성 확인하기 위해 심층연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질병관리본부 감염병분석센터는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대응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해 1개월 내 검사법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라며, 의심환자에게 적용된 ‘판코로나바이러스(pan-coronavirus)’ 검사법과 달리, 새로이 구축될 검사법은 공개 유전자 염기서열을 사용, 편리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법 개발 후 이를 지자체에 기술 이전해 17개 지자체에서도 검사가 가능토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 우한시 위생건강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확인 41명(사망 1명, 중증 7명, 퇴원 6명), 접촉자는 총 763명(접촉자 중 46명은 의학적 관찰 해제, 717명 관찰 중)이며, 현재까지 추가 환자 발생은 없다고 12일 발표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