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복지부, 약사회와 약정협의체 1차 회의10일 오전 개최…협의체 운영 기본방향 및 의약품 관련현안 논의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0.10 12:2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0일 오전 8시 서울 정동 달개비에서 약사 관련 현안에 대한 발전적 정책 모색을 위한 약정협의체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16일 보건복지부 김강립 차관과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이 약정협의체의 필요성에 공감하여 이를 구성ㆍ운영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이번 1차 회의를 개최하게 됐다.

이번 약정협의체 제1차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대한약사회 박인춘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앞으로의 협의체 운영의 기본 방향을 논의했다. 협의체는 분기 1회 개최를 원칙으로 하되,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실무협의회는 수시로 운영하기로 했다.

논의 의제는 보건복지부와 대한약사회가 제안한 사항을 중심으로 간사인 보건복지부 약무정책과장과 대한약사회 정책실장이 협의하여 정하기로 했다.

또한, 이번 협의체에서는 장기품절 의약품 관리방안,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 방안, 약국 복약지도서비스 확대 방안 등과 관련된 논의가 이뤄졌다.

복지부가 각 안건의 현황 등을 설명하고 이에 대해 논의했으며, 안건별로 단기 또는 중장기적으로 해결 가능한 방법을 다음과 같이 모색했다.

구체적으로 장기품절 의약품에 대해 판단기준, 확인방법,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DUR 시스템 활용을 포함한 조치방법 등을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약국과 의료기관 간 담합 근절 방안과, 정보통신기술(ICT) 등을 활용한 복약지도 확대 방안 마련도 추진한다. 약국 조제업무 신뢰도 향상을 위해 연구용역을 실시하고, 이를 바탕으로 지침을 마련해 자율적 이행을 추진한다.

이외에도 복지부와 약사회는 올바른 의약분업 환경을 확립하기 위해 노력하고, 음성 사례비(리베이트) 및 담합을 근절하기 위한 홍보 실시와 지역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약사서비스를 강화하는데 뜻을 같이 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