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지역병원협의회 “의ㆍ병협 조력자로 성장”22일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서 강조…중소병원 정책 적극 제안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9.23 6:4

“의사협회와 병원협회 모두에게서 조력자로서의 요청을 받고 있습니다. 중소병원 유력단체로 자리잡았다고 자부합니다.”

대한지역병원협의회(이하 지병협)는 22일 더케이호텔에서 가진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중소병원의 현실을 대변하는 단체로 자리 잡았다고 밝혔다.

이상운 공동의장은 “많은 중소병원이 어려움에 처해있으면서도 의사협회와 병원협회 모두로부터 관심을 받지 못했다. 대형병원과 의원급 사이에 애매한 위치에서 중소병원의 문제를 표면으로 끌어내고 해결하는 것이 쉽지 않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이러한 상황에서 지병협이 탄생했고, 의사협회와 병원협회로부터 관심을 받고 협업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의장은 “불과 1년 남짓 기간 지병협은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주는 유력한 단체가 됐다. 일부에서 중소병원 무용론을 이야기하지만 중소병원은 의료 전달체계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으며, 일자리 고용과 의료의 편의성ㆍ접근성ㆍ의료의 전문성 면에서 이미 효용성을 검증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 의장은 “중소병원의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면서 정체성을 갖추고 의료 정책의 파트너가 되고자 했다.”라며, “정부의 의료 정책을 기획하고 입안하는데 일조했고, 많은 규제와 정책 소외로부터 중소병원의 입장을 대변했다. 회원의 이익사업 구축에 노력해왔다.”라고 자랑했다.

이 의장은 한해 동안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성과가 나열하기 어려울 만큼 많다. 가장 큰 성과는 정부에 직접 정책을 전달할 수 있는 정책협의회를 구성한 것이다.”라며, “우리가 직접 중소병원의 어려움이나 규제, 새로운 정책 제안을 할수 있다는 것이 크다.”라고 말했다.

지병협이 활동하면서 의사협회와 병원협회가 중소병원을 들여다보기 시작한 것도 성과라고 이 의장은 덧붙였다.

이어, 이 의장은 “스프링클러도 심각한 제도적 규제가 될 뻔 했는데 간이 스프링클러 설치를 허락받았다. 또, 정부와 지자체가 1대1대1로 설치비용을 지원하겠다는 약속도 받아냈다.”라고 강조했다.

이 의장은 “수술방 조건도 완화시키는데 우리 역할이 컸다. 척추수술이 고위험군 ‘상’으로 분류돼 있었는데 ‘중’으로 내렸다. 우리가 실질적으로 관연해서 이뤄냈다.”라고 소개했다.

그는 “의료전달체계 협의체를 바탕으로 정부의 많은 의료 정책에 동참할 계획이다. 규제를 철폐해 중소병원이 대한민국의 의료의 중심에 서게 할 것이고,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윤호 공동회장은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직역단체라고 생각된다.”라며, “중재자 역할을 해서 통합된 의견을 제시하고, 의료시스템도 왜곡된 시스템이 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학술대회는 지역병원의 미래와 대안을 주제로 개최됐으며, 1,300여명이 참여했다.

이상운 공동의장은 “중소병원이 미래로 가는 비전을 확실히 다지는 대회로 나름 성공적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고 생각한다. 국내 의료전달체계와 의료현장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