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시력 완성시기, 부모 10명 중 9명 몰라김안과병원, 전국 7세 이하 자녀 보호자 1,000명 대상 인식조사 결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8.20 11:28

성인이 될 때까지 성장하는 신체와 달리 시력은 만 7~8세에 대부분 완성되는데, 아이 부모 10명 중 9명은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생 시력을 좌우하는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기 위해 6세 이전에 시력발달을 저해하는 원인의 조기발견과 치료의 필요성에 대한 보호자 교육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건양의대 김안과병원은 ‘해피아이 눈 건강 1ㆍ3ㆍ6 캠페인’의 일환으로 전국에 있는 성인 중 7세 이하의 자녀를 둔 보호자 1,000명을 대상으로 ‘자녀의 눈 건강 인식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보호자가 알아야 할 자녀의 눈 건강에 대한 기본지식이 매우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아 눈 건강의 가장 기본이 되는 내용인 ‘시력 완성시기가 만 7~8세인 것’을 알고 있는지 묻는 질문에 7.3%만 ‘정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으며, 절반이 넘는 50.4%가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비교적 널리 알려진 소아안과 지식인 ‘약시인 아이가 소아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성인이 돼 라식, 라섹과 같은 시력교정수술을 받아도 시력이 개선되지 않는다’는 사실도 13.6%만 ‘정확히 알고 있다’고 답했고, 32.5%는 ‘전혀 몰랐다’고 답했다.  

신생아 시기에 확인해야 할 주요 안질환으로는 선천 백내장, 선천 녹내장 및 미숙아망막병증 등이 있다.

건강심사평가원 자료에 의하면 지난 5년(2014년~2018년) 동안 진료받은 전체 선천 백내장 환자 중 만 5세 미만 환자의 비율은 24.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태어난 직후에 확인할 수 있는 질환임에도 불구하고, 치료 성공률이 그나마 높은 시기인 5세 미만에서 잘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선천 녹내장은 후유증으로 시력 상실과 안구제거까지 이를 수도 있는 중증 질환이다. 태생기 7~8개월에 출생한 미숙아들은 심할 경우 실명할 수 있는 미숙아망막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 출생과 동시에 검진이 필요하다.

흔한 소아기 안질환으로는 원시, 근시, 난시 등 굴절이상과 사시가 있다. 심한 원시, 근시, 난시는 방치하면 약시를 유발하며, 약시는 취학 전 아동 및 초등학생의 약 0.5~3.5%에서 발생한다.

사시는 국내 소아의 약 2%에게서 나타난다고 알려져 있는데, 정상적인 시력 및 양안시의 기능 발달을 위해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미세한 사시 및 가성사시는 비전문가가 판단하기 어렵기 때문에 안과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하다.

특히 양쪽 눈의 시력이 다른 굴절부등이 있는 아이들은 좋은 눈의 시력에 의지하기 때문에 불편함을 못 느껴, 한쪽 눈이 나쁜 것을 알아차릴 수가 없다.

눈 이상의 조기발견을 위한 보호자의 인식도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녀의 첫 안과검진의 적절한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생후 36개월경’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31%로 가장 많았으며, ‘초등학교 입학 전’이 23.6%로 그 뒤를 이어, 다수 보호자가 눈 이상의 조기발견의 중요성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자녀의 안과검진을 받지 않는 이유에서도 ‘자녀가 어려서 안과검진이 필요하지 않은 시기라서’라는 응답이 24%로 가장 많았고, ‘특별한 질환 및 이상 증상이 있을 때만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가 18.7%로 뒤를 이어,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안과검진이 필요함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김안과병원 김용란 병원장은 “시력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기간이 7~8세까지이기 때문에 아이가 태어난 뒤 이 시기까지 몇 년 동안만 집중적인 관심을 보이면 되는데 많은 부모들이 잘 모르고 있어 안타깝다.”라며, “영유아 눈 건강을 위한 ‘해피아이 눈 건강 1∙3∙6’ 캠페인을 더욱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라고 관심을 당부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