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 단식투쟁, 집행부 참여…회원 확대 기대환자 위한 최선의 진료가 가능한 그날까지 무기한 연대 단식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7.12 9:52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이 단식 8일째인 9일 오후 응급실로 긴급 이송된 이후, 의협 집행부는 회원들과 함께하는 무기한 연대단식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9일 의협 비상천막본부에서 개최된 의협 의쟁투 및 상임이사회 확대 연석회의에서 이러한 무기한 연대단식을 결정했다.

좌로부터 장인성 이사, 최창수 원장, 방상혁 상근부회장, 김태호 이사

당일부터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으며, 10일부터는 일반회원인 최창수원장(서울 노원, 미즈아이내과원장), 의협 장인성 재무이사와 김태호 특임이사가 동반단식에 들어가는 등 의료정상화를 위한 의협의 투쟁이 집행부는 물론 전 의료계, 모든 회원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의협은 향후 무기한 단식투쟁 중인 방상혁 부회장을 제외한 상임이사진이 회무 수행에 공백이 생기지 않는 범위에서 동조단식에 참여하기로 했다.

11일 현재 방 부회장은 단식 3일째이며, 장인성-김태호 이사와 함께 단식 2일째를 맞은 최창수 원장은 “노원구의사회장을 맡아 회무를 볼 때 회원의 참여와 지지가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절실하게 느꼈다.”라며, “한국 의료계의 정상화에 조금이라도 밑거름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 원장은 “일하는 사람한테 일을 시켰으면 힘도 실어줘야 한다.”라고 강조하며, 일반회원들의 지지방문과 격려를 당부했다.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최대집 회장이 쓰러졌다고 우리의 투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라며,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온갖 불합리로 병든 대한민국의 의료제도 속에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얻는 그날까지 우리의 외침은 계속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투쟁은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라며,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직업을 가진 만큼 진심으로 환자를 위한 의료환경을 만드는 그날까지 함께 나아가자.”라고 호소했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도 “의료계 수장인 최대집 회장이 단식 중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 갔고 상근부회장과 집행부가 단식에 들어간0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이다.”라며 “의료개혁 투쟁을 성공시키고, 올바른 의료제도를 정착시키기 위해 많은 회원들의 지지와 동참이 필요하다.”라며 회원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