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박홍준 회장이 양날의 검을 쥐고 있다.”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5.10 6:4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이 양날의 검을 쥐고 있다.”

노원구의사회 조문숙 회장은 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시의사회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 출범식에서 전문가평가제 시범사업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박홍준 회장을 가리키며 이 같이 말했다.

조문숙 회장은 “박홍준 회장이 (전문자평가제 시범사업으로) 양쪽에서 좋은 이야기를 못들을 수 도 있고, 자칫 잘못하면 굉장히 피해를 볼 수도 있다.”라면서 시범사업에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조 회장은 “시범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누구보다 객관적으로 철저하게 조사하고 평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환자들이 보건소에 민원을 제기할 때는 굉장히 많은 시간 고민하고 망설이다가 하는 것이다.”라며, “내편 감싸기를 굉장히 경계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바람직한 것은 스스로가 엄격해 져야 한다는 점이다. 이를 처음부터 끝까지 유지해야 한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