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소청과의사회, 국제백신연구소와 협약지구촌 어린이 백신 지원…영유아 감염병 예방 관련 학술 연구ㆍ사업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03.14 5:42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회장 임현택)와 국제백신연구소(이하 IVI, 사무총장 제롬 김) 및 IVI 한국후원회(회장 박상철)가 백신의 원활한 보급을 통해 개발도상국 어린이들의 감염병을 예방하고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3자간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들 기관단체의 대표들은 지난 13일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소재 IVI본부에서 협약식을 갖고, 의사회의 주도로 지구촌 어린이 백신 후원 운동인 ‘One for Three 캠페인’을 함께 시행하기로 했다.

특히 영유아 감염병 분야 전문가 단체인 의사회의 의학적 지식을 활용하여 영유아 감염예방 관련 학술 연구 및 사업 등을 진행하고, IVI의 백신 개발 및 보급 활동 후원을 통한 세계보건 개선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IVI는 세계보건을 위한 백신의 개발과 더불어 개발도상국 백신 지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코이카(KOICA) 국제질병퇴치기금의 후원으로 모잠비크에서 19만여명에게 콜레라 백신을 접종한 바 있으며, 특히 이 접종에는 IVI의 기술이전으로 국내에서 개발 공급되고 있는 경구용 콜레라 백신 ‘유비콜-플러스’가 사용됐다.

앞으로 의사회는 IVI를 통해 개도국 어린이들에게 백신을 지원하는 모금 캠페인인 ‘One for Three 캠페인’에 참여하고, 회원 의사와 병의원 들을 대상으로 동 캠페인을 널리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One for Three’는 참여 병ㆍ의원들이 내원 환자와 고객에게 시행하는 예방접종 1건당 일정액(500원) 을 적립해 ‘3건 당 개도국 어린이 1명’에게 콜레라 등에 대한 백신을 지원하는 캠페인이다.

임현택 회장은 “국내 소아청소년들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의료인들로서 IVI와 협력하여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한 백신의 개발과 보급에도 기여하게 됐다.”라며, “소아청소년과전문의는 유소아청소년 뿐만 아니라 그들을 키우는 청ㆍ장년과 어르신들이 걸리는 감염성 질환에 대해 전임상과중에 가장 정통한 임상 전문가이다. 또한, 감염성 질환을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백신에 대해서도 역시 마찬가지로 가장 정통한 전문가이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계기로 전문가적 견해 표명과 후원을 통해 IVI와의 협력을 적극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제롬 김 사무총장은 “대한민국은 보건의료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에 올라 있는 의료 선진국”이라며, “특히 소아청소년과는 백신과 관련 협력할 수 있는 활동이 가장 많은 의료 분야인 만큼 이번 협약이 선진국과 개도국간 백신 격차를 줄이고, 대한민국 의료인들의 세계보건 참여를 확대하는 데도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박상철 회장(전남대학교 석좌교수)은 “IVI에 대한 후원을 통해 대한민국은 바이오 및 생명과학의 발전을 도모하면서 과거 국제사회에서 받은 도움에도 보답하고 있다.”라며,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와의 협약으로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한 IVI의 인도주의적 백신 지원 사업에 전문 의료인의 참여가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며, 의사회와 모든 후원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