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결론부터 말하면 의대 만드는건 잘못”
최미라 기자 | 승인2018.11.27 6:0

“결론부터 얘기하자면 의대를 또 만드는건 잘못이다.”

의사 출신인 자유한국당 박인숙 의원은 지난 26일 국회에서 열린 공공의료 활성화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지역주민의 민원도 잘 알지만, 취약지의 의료서비스를 개선하려면 다른 방법이 더 빠르고 돈도 적게 들며 현실적이라며, 공공의대 신설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박 의원은 “이미 의대 숫자가 너무 많다. 제대로 교육받지 못하고 의사가 되는 경우도 많다.”라며, “일단 그걸 정리해야 하는데 또 의대를 만든다는 것은 잘못이다.”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우리나라는 당연지정제와 정부가 결정하는 수가 때문에 공공의료와 민간의료의 구분이 없다. 그런데 공공의대를 만들어 졸업생은 공공의료만 하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 “이는 국민의 기본권인 직업선택권도 침해하는 것으로, 절대 실천 불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예산에 수 천억원이 들어가고 서울에 따로 수련병원을 마련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다.”라며, “공공의대 신설 대신 이미 있는 의대와 지방의료원을 지원하는 것이 지역주민 의료서비스 개선을 위한 더 빠르고 현실적인 방안이다.”라고 덧붙였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