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NMC, 복부ㆍ흉부 초음파 교육 실시
최미라 기자 | 승인2018.11.09 10:21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 공공보건의료교육훈련센터는 공공의료기관 의료진 대상으로 ‘입문자를 위한 복부ㆍ흉부 초음파 교육’을 실시한다.

최근 진료 전문 분야를 망라해 초음파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흐름을 반영해 지난 3일 복부 초음파 술기 교육을 실시한 데 이어, 오는 10일에는 흉부 초음파 술기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교육에는 내과, 외과, 가정의학과, 응급의학과 등 다양한 영역의 공공의료기관 전문의 24명이 참여한다.

아울러 대체인력이 부족한 지역 공공병원의 진료여건을 고려하여 주말교육으로 진행하며, 강원권, 호남권, 영남권 등 원(遠)거리 학습자의 이동거리 최소화를 위해 서울역 인근 교육장에서 실시한다.

교육과정은 초음파 장비의 기본적인 작동법부터 초음파 술기의 임상 적용에 대한 강의 및 핸즈온 실습으로 구성해 지역 공공병원 내원환자들의 흔한 복부ㆍ흉부 질환 및 응급상황 대처에 효율적으로 접목할 수 있도록 세부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초음파 검사는 다른 영상학적 검사에 비해 비침습적이고 검사과정이 복잡하지 않으며, 병변의 발견 시 다음 단계의 진료 방향을 결정하는데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초음파 술기교육은 공공의료기관에 내원하는 환자에게 적절한 진단과 진료서비스를 제공하고, 다양한 응급 및 재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지역 공공병원 전문의들이 필수적으로 이수해야 할 교육과정이라는 것이 센터 측의 설명이다.

정기현 원장은 “앞으로 NMC는 지역 공공병원의 수요와 연계한 의료임상교육을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지역 간 의료격차를 줄이고, 국가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에 기여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