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고대구로,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 개발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7.11 15:0
   
 

고대 구로병원(원장 한승규)이 개인 맞춤형으로 이뤄지는 미래형 의학을 선도할 ‘AI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추진단’ 사업을 시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의 지원을 통해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Dr. Answer)’ 개발을 위한 사업으로 올해부터 시작해 2020년까지 3년간 진행된다.

총 357억원(2018년 50억원)을 투입해 AI의료데이터 통합ㆍ연계 기술 뿐만 아니라, 8개 질환 21개의 국민 체감형 인공지능 의료 SW를 개발할 예정이다.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Dr. Answer)’는 한국인들의 진료기록, 영상, 유전체, 생활습관 등 의료 정보 빅데이터를 모으고 분석해 보다 정확한 질병진단과 개인맞춤형 치료 방법을 알려주는 인공지능 소프트웨어이다.

이번 사업은 총 폐암, 대장암, 전립선암, 유방암, 심뇌혈관질환, 유전질환 등 총 8개 중점질환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고대 구로병원은 소아희귀난치성 유전질환인 발달장애와 난청(소아청소년과 은백린 교수, 이비인후과 송재준 교수), 대장암(대장항문외과 이선일 교수), 치매(정신건강의학과 정현강 교수) 3개 분야에 각각 참여하며, 사업 기관책임자는 소아청소년과 은백린 교수이다.

이 사업은 서울아산병원이 총괄주관하고, 고대 구로병원을 포함하여 질환별 고품질 의료데이터를 보유한 25개 의료기관과 지능형 의료SW 기술 및 학습데이터 연계ㆍ통합 환경 개발을 담당할 19개 의료 ICT·SW기업 등이 공동으로 컨소시엄을 구성해 추진하고 있다.

고대구로병원 관계자는 “‘한국형 정밀의료 서비스 닥터 앤서(Dr. Answer)’는 진료, 영상, 유전체, 생활습관 등 융복합 의료데이터를 활용한 의료분야 지능형 서비스 기술로, 차세대 정밀의료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고, 궁극적으로 의료 질 향상 및 의료비 절감 효과에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