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KMI, 전문학회와 성인 ADHD 캠페인
최미라 기자 | 승인2018.03.12 16:32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와 대한우울ㆍ조울병학회(이사장 윤보현 국립나주병원장, 이하 학회)는 지난 9일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KMI 재단본부에서 ‘성인 ADHD 바로알기 캠페인 협약’을 체결했다.

성인 ADHD는 산만함을 보이는 아동청소년기와 다른 양상으로 증상이 나타나 진단이 어렵다. 국내 성인 ADHD 환자는 82만명으로 추산되지만, 실제 치료율은 1%에 못 미친다.

KMI와 학회는 국민들의 정신건강증진을 위해 질환에 대한 낮은 인식과 편견, 정확한 정보 부재로 치료율이 낮은 성인 ADHD를 올바로 알리는 질환 캠페인을 올 연말까지 진행한다.

이번 캠페인 기간 중 KMI를 방문하는 고객들은 안내서를 통해 질환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WHO(세계보건기구)가 개발한 자가 체크리스트(ADHD Self-Report Scale)를 통해 손쉽고 빠르게 본인의 성인 ADHD 여부를 확인해 볼 수 있다.

질환이 의심되는 경우, 가까운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전문가와 자세한 상담을 통해 정확한 진단 및 올바른 치료를 받을 수 있다.

윤보현 대한우울ㆍ조울병학회 이사장은 “이번 캠페인이 성인 ADHD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과 막연한 거리감이 해소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김순이 KMI 한국의학연구소 이사장은 “KMI는 비단, 건강검진을 통한 질병예방과 육체적 국민건강증진 뿐만 아니라 정신건강의 측면에서도 예방적 차원의 진단과 관리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면서, “WHO의 ‘건강의 정의’가 이야기하듯 건강은 육체적, 정신적, 사회적, 영적으로 좋은 상태를 의미한다. 이번 캠페인이 우리 사회 구성원 모두가 보다 건강해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