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년 6월 25일 22시 14분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결국 당하는 건 전공의들이다”
장영식 기자 | 승인2018.02.23 6:0

“결국 중환자실 실장과 전공의들이 당하게 될 것이다.”

김길수 원로회원은 지난 22일 구의사회관에서 열린 관악구의사회 제45차 정기총회에서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사망 사건에 대해 이 같이 말하고, “학교법인이 책임을 지든가 병원장이 책임을 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길수 회원은 “응급실에 근무하는 의사가 무슨 죄인가?”라며, “복지부가 학교법인 또는 병원장이 책임을 지도록 법제화해야 한다. 의사회가 노력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김 회원은 “신생아 중환자실 실장이나 전공의가 병원을 그만두면 검찰이 책임 문제를 따질 것이다.”라며, “병원에서 치료할 수 있는 한계와, 사고 후 책임유무를 제정해 놓으면 레전공의들이 책임지지 못할 일은 하지 않을 것이므로 예방이 가능하다.”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그는 “의사 개인이 책임지는 것에서 벗어나는 방법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