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국립중앙의료원 정기현 원장 취임
조성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8.01.24 11:43

정기현 제4대 국립중앙의료원(NMC) 원장이 24일 취임했다.

지난 23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임명장을 수여 받은 정기현 원장은 24일 오전 8시 30분 의료원 대강당에서 취임식을 갖고 국립중앙의료원의 새로운 수장으로서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정 원장은 취임사를 통해 “의료는 본질적으로 공적이어야 한다는 소신을 지키며 살아왔고, 그 동안 민간에 몸담고 있으면서도 공공의료에 천착해 그 가치를 지키려고 발버둥을 쳐 온 시간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간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우리나라 의료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적기로 생각하며, 민간의료기관을 포함한 국가 의료체계의 공공적 성격을 강화하는 방향과 국공립의료기관을 공공적 성격에 맞게 기능과 체계를 강화하는 방향을 동시에 추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토대로, 국립중앙의료원은 ‘공적 가치에 충실한 사람 중심(people-centered)의 병원’이라는 기치 하에 또 하나의 병원이 아닌 공공보건의료체계의 핵심이자 지원 조직으로서 보건과 의료와 교육ㆍ훈련ㆍ지원ㆍ씽크탱크(think tank)가 통합된 ‘확장형 공공병원' 이어야 한다고 강조한 정 원장은 국립중앙의료원의 새로운 일꾼으로서 지혜와 힘을 모아 함께 이루어나가겠다고 포부와 각오를 밝혔다.

이날 정 원장은 국립중앙의료원의 새로운 비전과 전략을 제시하며 ▲‘국가표준’ 목표를 통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ㆍ이전 사업 박차 ▲진료, 연구, 교육 및 정책 부문 리더십 역량 강화 ▲국립중앙의료원의 필수적인 조직의 필요성, 운영 방식 및 성과 등을 재검토 ▲재정 운영의 전문화와 다변화를 통한 지원책 마련과 원지동 이전에 따른 예산의 안정적 확보 추진 등의 내용을 발표했다.

특히, 직원들에게 소통과 유대감을 부탁하며 국립중앙의료원이 왜 존재하는지, 우리 사회에 얼마나 중요한 조직이고, 그 구성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한다는 것이 어떠한 의미를 갖는 지에 대해 서로 공유하고 소통하며 참여하는 기전을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정기현 신임원장은 소아과 전문의로 전북대 의대를 졸업하고, 서울대 의대 석사와 고려대 의대 박사를 취득한 후 내일의료재단 이사장 등을 역임했으며, 풍부한 임상경험을 보유한 공공의료분야 전문가로서 공공보건의료발전을 위한 정책자문 활동을 해오고 있다.

한편, 신임원장 임명은 관련 법령에 따라 국립중앙의료원 이사회에서 서류, 면접 심사를 거쳐 보건복지부 장관이 최종 결정해 임명하는 절차로 이뤄졌다.

조성우 기자  aucuso1@naver.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성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