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11월 18일 15시 32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북한이탈 청소년 정신건강 논의한다
최미라 기자 | 승인2017.11.14 5:0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 이철)는 14일 국립정신건강센터 지하1층 어울림 홀에서 ‘북한이탈 청소년 정신건강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북한이탈 주민의 정신건강에 대한 논의가 부족한 상황에서, 이들의 정신건강 실태와 지원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세미나에는 전국 하나센터, 대안학교 등 탈북민 관련 실무자 약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실시된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 북한이탈 청소년의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 불안, 우울 등에 대한 근본적인 원인과 문제점을 파악해 중ㆍ장기적 심리지원과 서비스 방안을 모색하고 전문가 네트워크를 구축할 예정이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조명숙 여명학교 교감은 ‘남한 정착 중인 북한이탈 청소년 실태’란 내용으로 북한이탈 청소년 대안학교 학생의 교육과 진로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서 전진용 국립정신건강센터 정신사회재활과장은 ‘북한이탈 청소년의 정신건강 현황’이란 주제로 탈북 청소년의 정신건강 증진과 통일 이후 접근방법에 대해 발표한다.

종합토론을 통해 전문가들은 북한이탈 청소년이 남한사회에 적응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과 정신건강 서비스 등 정신건강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이철 국립정신건강센터장은 “북한이탈 청소년의 심리 지원을 위한 시스템 마련이 필요한 시점에서 실무자 간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해 체계적인 지원 대책을 마련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