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9월 21일 5시 14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박능후 후보자 불법 소득공제 지각 납부김승희 의원 “후보자와 배우자 기초질서 위반 25건 달해”
최미라 기자 | 승인2017.07.17 11:23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2015년, 2016년 미국에서 충분한 소득이 있던 자녀의 지출에 대해 불법적으로 소득공제를 받은 금액을 뒤늦게 추가 납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박능후와 배우자의 기초질서 위반이 확인된 것만 25건에 107만원에 달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17일 “박능후 후보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밝힌 고위공직자 배제 5대 원칙(병역 면탈, 부동산 투기, 세금 탈주, 위장 전입, 논문 표절)에 포함되는 위장전입 등 위법사실이 이미 드러난 바 있다.”라고 비판했다.

자녀의 소득과 박능후 후보자의 불법 소득공제 현황

이어 “박 후보자는 자녀가 해외에서 적지 않은 소득이 있는 2015년과 2016년 기간에 자신이 자녀의 국내 지출액에 대해 소득공제를 받은 사실도 있다.”라며, “박능후 후보자는 장관 후보 발표 이후 황급히 정정신고를 해 5만 5,550원과 9,990원을 각각 추가 납부한 사실이 있다.”라고 전했다.

또, 김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신호 위반 ▲고속도로 버스전용차로 위반 ▲고속도로 갓길통행 위반 ▲꼬리물기 ▲속도위반 ▲끼어들기 위반으로 총 13건, 과태료 45만 4,000원의 위법사실이 확인됐다.

배우자 역시 2014년 말부터 2017년 초까지 총 12건, 61만 2,200원의 상습적인 속도 위반 등 기초질서 위반이 확인됐다.

이에 대해 김승희 의원은 “고위공직자 인사 배제 5대 원칙에 포함되는 위장전입과 더불어 소득이 있는 자녀의 지출액을 불법적으로 소득공제를 받아 지각납부를 한사실이 드러났다.”라며, “본인과 배우자와 수차례의 걸친 기초질서 위반이 밝혀져 고위공직자로서 시민의식과 준법정신이 심각하게 결여됐다.”고 주장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