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년 8월 17일 2시 33분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방문규 차관, 동절기 혈액수급 현장 방문
최미라 기자 | 승인2017.03.21 5:20
   

보건복지부 방문규 차관은 지난 20일 대전세종충남 혈액원과 중부혈액검사센터(대전시 대덕구 소재)를 방문해 동절기 혈액수급 안정을 위해 노력한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고, 혈액제제 제조 및 검사․공급 준비 등 일련의 과정을 점검했다.

올해 1월 이후 혈액 보유량은 통상 혈액 보유량이 가장 적은 동절기임을 감안할 때 비교적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

1월 1일~3월 19일간 보유량은 평균 4.1일(1일 기준 5,575유닛)을 유지하면서, 2016년 대비 평균 0.9일분을 상회하고 있으며, 같은 기간 최소 보유량도 2017년 3.6일분으로 ’16년 2.1일분 대비 1.5일분이나 높아 안정적인 혈액보유량을 유지했다.

방 차관은 올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헌혈 참여로 혈액수급이 가장 어려운 동절기(1~3월)를 큰 문제없이 무사히 넘기고 있다.”면서, “추운 날씨에도 헌혈에 참여해 주신 학생, 군인, 일반 시민 등 50만 여명의 국민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또한, 동절기 위기상황을 대비해 헌혈의 집 휴일ㆍ평일 연장운영 등 헌혈자 확보에 노력하고 있는 현장 직원들을 격려하고, 지난해에도 3월 중ㆍ하순까지 혈액수급에 위기가 있었던 것을 고려할 때 긴장의 끈을 늦추지 말고 혈액확보에 적극적으로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방 차관은 “전문가들과 함께 혈액사업 중장기 발전계획(2018년∼2022년) 수립에 착수했다.”라며, “발전계획을 통해 헌혈을 해 주시는 국민에 대한 예우 향상과, 보다 편리하게 헌혈에 참여하실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고, 더욱 안전한 수혈과 함께 미래 수요 대비 혈액 사업에 대한 다양한 제도발전 방안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