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기사인기도
약사 편들겠다고 국민 외면 말아야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1.01.15 5:55
   
여당 인사들의 잇따른 약사 옹호 발언이 흥미롭다.

11일 진수희 복지부장관을 시작으로, 이재오 특임장관,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가 지역 약사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일반약 슈퍼판매를 막겠다고 호언장담한 소식이 언론에 연이어 보도됐다.

이들은 ‘슈퍼판매 내가 못하도록 막겠다’, ‘(약사들이)크게 걱정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 등의 발언으로 약사회원들의 인심을 산 모양이다.

일부에선 정치인의 속성상 특정 직역 인사들만 모인 자리인 만큼 정치적인 발언을 한 것에 불과하다며 의미부여를 하지 않는 분위기다.

하지만 일반약의 약국 외 슈퍼판매는 대다수 국민이 관심을 갖고 있는 사인인 만큼 신중을 기했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월등하다.

정치적인 인사말이라 하면 ‘약사들의 고충을 이해한다’거나 ‘약사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하겠다’는 수준이면 충분하다.

현재 인사치레로 여기기에는 적잖은 파장이 일고 있다. 관련 기사가 포털 메인에 걸리는가 하면, 한 시민단체는 일간지 광고를 통해 이명박 대통령의 레임덕으로 해석해도 되냐고 공개질의하기도 했다.

지난해 말 이명박 대통령이 복지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일반약 약국 외 슈퍼판매에 대해 꼼꼼히 따져 물은 걸 감안한 것이다.

그동안 전문리서치 기관과 시민단체에서 진행한 수차례 설문조사에서 일반약 약국 외 슈퍼판매는 국민들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왔다. 또, 의료인 상당수도 찬성하고 있는 상황이다.

복지부는 일반약 약국 외 슈퍼판매에 대해 국민 건강의 안전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지만 다수 국가에서 시행하고 있는 제도여서 설득력이 없다. 

여당 인사들에게 약사 편들자고 국민의 바람을 외면하겠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

특정 직역이 아닌 전체 국민을 위해 고민하는 정치인과 행정가라면 일반약의 약국 외 판매를 실시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변화와 문제점을 연구해보는 게 현명한 선택이 아닐까.

오히려 국민 여론을 등에 업고, 약사 설득에 나서야 하는 게 아닌지 생각해볼 문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고파엘 2011-01-15 09:15:06

    정치 아닌가요?
    걸림돌을 그냥 방치해선 안될거 같습니다. 국민의 표 심판도 중요하지만 이런 내용을 국민들이 잊지 않도록 자주 알려야 할겁니다. 표던질때 중요한 판단 자료 아닐까요?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