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포커스
기사인기도
원격의료, 일차의료 전담의제 논란경만호 회장, 회원과의 대화 무엇을 남겼나⑦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1.01.13 5:34
전국의사총연합 지부회원들은 지역의사회에서 개최한 ‘회원과의 대화’에 대부분 참여했다.

9곳의 시도의사회에 참석한 노환규 전의총 대표는 “경만호 회장의 입에서 또다른 진실이 아닌 말이 나오는 것을 모니터하기 위해서 참여했다”고 말했다.

원격의료, 전담의제와 관련 경만호 회장이 회원을 속여 왔다는 게 노 대표의 주장이다.

송우철 총무이사와 문정림 공보이사는 ‘회원과의 대화’에서 “의협 집행부는 원격의료에 대해 최종 반대 의견을 냈다”는 주장을 되풀이 했다.

의협은 원격의료에 대해 의견 수렴 기간에 의료전달체계 확립과 일차의료기관만 시행하는 것을 전제로, 4차례나 조건부 찬성입장을 밝혔다.

뒤늦게 11월 반대 의견을 냈지만 이때는 공식 의견수렴 기간이 끝난 후였다.

올해 1월 규제개혁위원회에 상정된 원격의료는 쉽게 통과됐다. 이 자리에서 복지부 공무원은 의사협회가 공식의견수렴 기간 중 찬성의견을 냈다고 발언했다.

전의총이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를 이유로 해당 공무원들을 고발했지만 법원은 공무원들의 손을 들어줬다.

공무원 고발을 주도한 노환규 대표는 “법원이 공무원의 손을 들어준 이유는 공식의견수렴 기간동안 의협의 의견은 찬성이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지난 8일 ‘서울회원과의 대화’ 현장에서 노 대표는 “적어도 경만호 집행부는 단 한 차례도 원격의료에 대해 효력있는 반대 의견을 표명한 적이 없다”며, “더이상 회원들을 속이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송우철 총무이사는 “같은 사안에 대해서 다르게 생각할 수 있다”는 말로 짧게 답변했다.

회원과의 대화 도중 전담의제에 찬성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이 쏟아지자 경만호 회장은 “내용이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는데 찬성한다는 게 말이 안된다”, “회원들의 반대가 심하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의협 집행부는 전담의제 찬성입장을 밝혀왔다.

지난 10월초 시도의사회장단협의회가 일차의료전담의제 도입을 거부키로 결정하자 의협은 공식입장이 아니라며 진화에 나섰다.

문정림 대변인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시도의사회장들이 우려를 표명한 것으로 안다”며 “의협의 공식 입장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지난 11월 25일 경만호 회장은 의협회관으로 기습 방문한 젊은 의사들에게 일차의료활성화를 위해 전담의제를 추진하겠다고 직접 밝히기도 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