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포커스
기사인기도
황당한 일반회원 윤리위 제소 결정경만호 회장, 회원과의 대화 무엇을 남겼나④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1.01.06 10:30
의협 집행부는 지난달 20일 긴급상임이사회를 열고, ‘부산회원과의 대화’에 참석한 한 일반회원을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의협은 이 남성 회원이 여성 임원과 여기자들이 있는 간담회 자리에서 성희롱으로 볼 수 있는 발언을 했다는 진술 및 언론 보도가 나온 것과 관련, 소송심의위원회를 열고 윤리위 제소를 결정했다고 한다.

일반회원 윤리위 제소 결정은 일반회원들의 거센 반발을 사고 있다.

불과 한달 전 경만호 회장은 오ㆍ바ㆍ마(오빠 바라만 보지 말고 마음대로 해) 발언으로 동료 의사들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전체 의사를 국민의 지탄의 대상으로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윤리위에 제소되지 않았다.

경만호 회장은 적십자 부총재 자격으로 참석한 사적인 자리이므로 의사협회와 관계 없다는 입장을 취했다.

언론 보도 후 단 이틀 만에 적십자 부총재직을 물러날 정도로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사건의 당사자임에도 불구하고, 윤리위 회부조차 되지 않은데 대해 회원들은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경만호 회장의 오바마 발언에 대해서는 “성희롱 의도가 전혀 없었다”, “적십자 부총재 자격으로 참석했으므로 의사협회와 무관하다”, “사적인 자리였다” 등 다양한 해명 발언이 의사협회로부터 나왔다.

하지만 의사협회는 부산시의사회에서 문제 발언을 한 젊은 회원에게는 다른 잣대를 들이댔다.

의사협회는 그가 왜 경만호 회장과 부산시의사회 임원들에게 거친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 관심을 갖지 않았다.

그가 사무장 병원에서 곤경에 빠져 허우적대던 나약한 젊은 의사라는 사실을 간과했으며, 일반회원의 출입을 막고 그들만의 잔치를 벌인 사실을 망각했다. 또한, 성희롱 의도가 전혀 없었다는 점도 외면했다.

이 젊은 회원의 예 외에도 의사협회는 지난 4월 대의원총회에서 일반회원의 빰을 때린 모 고문에게도 제재를 가하지 않았다.

이러한 사례는 의사협회가 사안의 경중보다 인물의 지위에 따라 정관을 불공평하게 적용하고 있는 점을 보여주는 것으로 일반회원들의 비판은 더욱 거세질 것으로 판단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고파엘 2011-01-06 14:15:31

    들어만 가면 똘추들이 되니.... 건물도 낡아 흉흉하더만 이기회에 날려버리고 새로 시작하는게 좋다고 봅니다.   삭제

    • 김선기 2011-01-06 11:01:20

      재작년인가...
      수면내시경 하면서 성범죄 저질렀던 의사는
      사적인 활동이었고 의협과는 상관없으므로
      윤리위에 제소하면 안되겠네??? 이런 황당한...

      미친 거 아냐?   삭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