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기후변화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복지부, 1일 아시아 환경ㆍ보건 전문가 학술대회 개최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9.01 0:10
보건복지부(장관 진수희)와 기후변화건강포럼(공동대표 이종구 질병관리본부장ㆍ장재연 아주대학교 교수)은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ㆍ동남아 지역 사무처, 유엔환경계획(UNEP) 아시아ㆍ태평양지역사무소와 함께 1일 ‘제4차 아시아 지역 기후변화 전문가 학술대회(The 4th Scientific Conference of the Regional Forum on Environment and Health in Southeast and East Asian Countries)’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서는 ‘아시아 지역 기후변화와 건강(Climate Change and Health in Asia)’을 주제로 아시아 지역 국가의 기후변화와 건강영향의 특성을 파악하고 아시아 국가 간 협력 네트워크 형성 방안에 대하여 논의할 예정이다.

기후변화건강포럼은 2008년 11월 4일 창립된 질병관리본부가 공식적으로 후원하고 있는 다양한 분야의 민ㆍ관ㆍ학 전문가 모임으로, 기후변화로부터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의사소통, 정보공유의 목적으로 현재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환경부, 농림부 등 정부 부처 및 학계, 기업, 시민단체 등 각계 전문가 2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대회는 지난 7월 제주에서 개최됐던 제2차 아시아 환경ㆍ보건장관포럼과 연계돼 개최되는 국제학술대회로서, 제1차 2005년 방콕 개최를 제외하고는 2007년 제2차 및 2008년 제3차 우리나라 개최에 이어 금번 제4차 학술대회도 개최한다.

개최국인 우리나라를 비롯해 초청국은 중국, 일본, 몽고, 캄보디아, 필리핀, 베트남 등 7개국이다.

이번 행사는 알리스터 우드워드(Alistair Woodward, 오클랜드대학, 공중보건학) 교수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기후변화와 건강의 특성 및 현황에 대하여 기조 강연이 있게 되며, 이후 제1분과와 제2분과에 걸쳐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지역 7개국 참가자들로부터 각 국가별 기후변화와 건강에 대한 사례가 발표된다.

국내에서는 장재연 교수가 한국의 기후변화와 건강영향의 상관성에 대한 설명과 함께 건강피해 최소화를 위한 건강 적응정책 사례를 소개한다.

특별강연으로 아시아 환경보건장관포럼 소속 기후변화 및 오존층파괴 작업반(TWG) 의장국인 인도네시아의 Nila Kamil이 동 작업반의 활동내용에 대해 발표하고, 향후 아시아 지역 국가 간 네트워크 구축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WHO와 UNEP, 기조강연자 및 각 분과의 좌장들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갖게 된다.

본 행사는 국내 관련분야 학자, 기후변화 관련 정부 부처 및 전문연구기관 관계자 등 관심 있는 사람은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