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발기부전약 성분 검출 음료 유통 적발식약처, 홍삼음료 제품 유통ㆍ판매 중단ㆍ회수조치
민승기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3.07.17 10:52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정승)는 ‘(주)영진네츄럴’(경기 양주시 소재)이 제조한 홍삼음료 2개 제품 ‘VITAL SPARK’ 및 ‘MARICA’에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이 검출돼 해당 제품에 대해 유통판매 금지 및 회수 조치 한다고 17일 밝혔다.

검사결과, ‘VITAL SPARK’ 제품 1병(30ml)당 실데나필 67.34mg, 타다라필 0.88mg이 각각 검출됐고, ‘MARICA’ 제품 1병(30ml)당 타다라필 21.59mg, 치오실데나필 34.63mg이 검출됐다.

실데나필 및 타다나필은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으로 각각 비아그라와 시알리스의 주성분 물질이며치오실데나필은 실데나필의 유사 합성물질이다.

이 같은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은 두통, 안면홍조, 소화불량, 심근경색 등 심혈관 계통 부작용을 유발한다.

식약처는 이번 회수 조치가 관할 지자체에서 조사ㆍ보고된 사실에 따른 것이라고 밝히고,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판매 업소나 구입처에 반품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이 구축된 마트ㆍ편의점 등 판매업소의 경우 회수대상 식품의 자동차단이 가능하고, 차단시스템 비가맹점이나 일반 소비자들은 모바일 앱인 ‘식품안전 파수꾼’을 통해 회수대상 식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민승기 기자  a1382a@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민승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