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개원가 압박 가중…내부 분열 더는 안돼김예원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 의료계 단합 강조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6.27 1:33
   
“개원가를 향한 외부의 압박은 가중되는데 의료계는 내부 분열로 자중지란에 빠져 있다.”

김예원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장은 26일 소공동 롯데호텔 2층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된 서울시개원내과의사회 정기총회 및 학술대회에서 이 같이 말하고, 의료계의 단결을 호소했다.

김예원 회장은 “의료의 미래와 발전에는 관심이 없고 건강보험 재정절감 만을 위해 의사를 몰아붙이는 정부의 전방위적인 압박과 규제에 내몰리고 있다”며, “의사가 최선의 진료를 할 수 없고 환자와 의사간의 불신만이 조장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고 안타까워했다.

김 회장은 “의사의 희생 위에 건강보험을 겨우 유지해 나가면서도 의사의 노고에 고마워하기보다는 재정 적자의 주범으로 몰아붙이더니 이제는 의사의 자존심을 짓밟는 리베이트 쌍벌제까지 만들어냈다”고 토로했다.

김 회장은 “이 밖에도 총액계약제, 단골의사제도, 원격진료, 건강관리서비스 등 우리 개원의사에게 부담이 될 수 있는 여러 정책들이 준비돼 실행을 앞두고 있고, 종합병원의 비대, 보건소의 일반진료 확대 등 개원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 회장은 “외부 환경이 더욱 열악해지는 현재 상황에서 의료계는 외부로부터의 압박과 규제에 시달리다 못해 자중지란으로 내부 분열의 위기에 처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각각의 직역이 제각기 목소리를 내어보지만 모아지지 못하고 있다”면서 “외부의 압박과 내부의 분열로 어려운 시기인 이때, 서로 힘을 합쳐 난관을 극복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