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병리과 희생자 발생 시 총 궐기”16개 시도의사회장協 성명…과별 갈등 조장 더이상 묵과 안해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6.10 17:38
정부의 병리과 수가인하에 반발해 전국 병리과 전공의들이 파업에 들어간 가운데, 전국 16개 시도의사회장협의회는 10일 “정부의 탄압으로 희생자가 발생하다면 모든 의사들은 즉각 총궐기에 나서겠다”고 경고했다.

협의회는 이날 발표한 성명을 통해 “결국 정부는 열악할대로 열악한 수가 개선의 의지는 전혀 보이지 않고 단 한푼도 더 내놓지 않겠다는 자세를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산부인과의 어려움을 병리과 등 다른 과에 전가시키는 것에 다름 아니다”고 비판했다.

성명은 “이같은 정부 방침은 조삼모사로 의사들을 기만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가뜩이나 저수가로 허덕이는 의사들을 벼랑 끝으로 내몰아 각 과별 갈등을 획책하는 것”이라며 “땜질식의 방법으로는 국민 건강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또 다른 산부인과는 계속 생겨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이에 “병리과와 안과의 수가 인하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며 “땜질식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수가 제도 개선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가 지난달 산부인과의 수가를 인상하는 대신 병리과와 안과의 수가 인하를 결정한 이후 전국 병리과 전공의 파업과 각 의사회의 지지선언 등 후폭풍이 거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