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설사의 원인균 대부분이 바이러스?
김효정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0.05.25 11:29
충청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전년도 실시한 식중독 등 설사질환 실험실 감시사업 결과 바이러스에 의한 원인이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병의원 환자 대변 검체 1,497건에 대해 세균, 바이러스, 원충 등 12종 원인균을 조사한 결과 294건(19.6%)에서 양성 원인병원체를 분리했다.

이 중 252(16.8%)건이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로타바이러스(8.4%), 노로바이러스(4.6%), 장아데노바이러스(3.8%) 순으로 나타났고, 세균성 질환은 42건(2.8%) 으로 주로 살모넬라와 병원성대장균이 분리된 것으로 나타났다.

계절별 발생특성으로는 세균성은 주로 하절기에 높은 검출율을 보인 반면 바이러스성 질환은 기온이 떨어지는 가을철부터 이듬해 봄까지 높게 검출되는 현상을 보여 4계절 모두 주의가 요구된다.

식중독 등 급성 설사질환은 주로 오염된 식품이나 물 등의 섭취와 관련이 있으며, 보편적인 증상은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구토, 설사, 위경련, 두통 등이 1~2일 정도 지속된다.

연구원 관계자는 “식중독 발생은 일반적으로 비위생적인 식생활습관과 연관이 있으므로 예방을 위해서는 외출 후에는 올바른 손씻기와 물은 끓여 마시는 등 개인위생 관리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효정 기자  blinkeyes@hanmail.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