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제약바이오가 대한민국 일자리 책임집니다”제약바이오협회, 19일 채용박람회 개최…채용설명회, 멘토링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3.09.20 0:10

제약바이오 취업문이 활짝 열렸다. 제약바이오산업의 대표적 인재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한 ‘2023 한국 제약바이오 채용박람회’가 19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보건복지인재원이 공동 개최한 이번 행사는 청년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마련하고, 기업에게 인재 유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했다.

박람회 현장에는 72개 제약바이오기업과 6개 기관 등 총 80개 부스가 들어섰다. 이날 행사 개막과 함께 많은 구직자들이 박람회장에 모여들었다. 주최 측에 따르면 오후 5시 기준 약 4,600여명의 취업준비생이 박람회장을 찾았다.

이날 채용박람회를 준비한 공동주최측과 내외빈은 한목소리로 제약바이오산업이 국가경제의 미래를 책임질 미래성장동력이자 청년고용에 앞장서는 대표적 일자리 창출 산업임을 역설했다.

실제 10년전 7만여명이던 제약바이오산업 종사자는 기업체들의 지속적인 고용창출에 힘입어 12만명을 넘어섰고, 산업의 매출 10조원은 약 13만개의 연관 일자리를 창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생명공학 기술과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정보통신기술 등의 융합은 산업의 영역을 확장하고, 더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관측된다.

노연홍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개회사에서 “한국 제약바이오산업계가 바이오와 디지털 기술의 융·복합 가속화 등 급변하는 환경 변화에 대응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의약품 수출은 매해 최대 실적을 갱신하고 있고, 북미와 유럽 등 선진시장은 물론 신흥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제약바이오강국으로 도약하려면 무엇보다 산업의 혁신과 발전을 견인할 우수한 인재를 확보해야 한다.”라며, “이번 제약바이오 채용박람회는 기업과 청년 모두에게 매우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박람회를 공동 주최한 보건산업진흥원 차순도 원장은 환영사에서 “제약바이오산업이 미래먹거리임을 증명하고 있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제약산업 육성을 위한 아낌없는 지원을 통해 청년 여러분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공동 주최자인 한국보건복지인재원 배금주 원장은 환영사를 통해 “기업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라면서 “청년을 산업 현장과 이어주는 교육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서정숙 의원은 축사를 통해 “건강한 삶의 기초가되는 제약바이오산업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갈 분야라고 생각한다.”라면서 “우리나라는 인재가 가장 큰 자산이기 때문에 잘 성장시켜 젊은이들이 마음껏 나래를 펼수 있는 토양을 마련하자.”고 말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장관은 정은영 보건산업정책국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제약바이오 산업은 미래 먹거리 산업이자 일자리 확보의 핵심 산업이다.”라며, “명실상부 제약바이오 산업의 대표적 인재 채용 무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이번 채용박람회가 기업과 청년이 함께 성장하는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강석연 의약품안전국장이 대독한 축사에서 “제약바이오 산업은 인공지능, 디지털, 빅데이터 등 신기술의 접목으로 디지털 치료기기 등 혁신 제품이 등장하고 연구, 생산 등 과정에서도 혁신적인 발전이 일어나고 있다.”라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양한 인재 양성 프로그램과 규제, 전문가 인증 사업 등을 통해 청년들이 역량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개막식에선 내외빈 외에 학생 대표(경기대학교 4학년)와 산업계 대표(윤성태 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가 함께한 퍼포먼스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각 기업부스에서는 1,000명이 넘는 구직자를 대상으로 채용을 둘러싼 다양한 내용에 대해 상담을 진행했다. ‘직무멘토링관’에서는 현직자들과 1:1면담을 갖고 직무별 궁금증을 해소하고 조언을 얻어갔다.

특히, 국내 주요 제약바이오 13개 기업이 참가한 채용설명회와 특강은 구직자가 현장을 가득 메우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취업과 관련, 진로 설계 단계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진로 컨설팅과 인재개발원이 주관한 바이오헬스 인재양성 포럼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날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에게는 채용 가이드북을 기본적으로 지급하고, 개별 회사 차원에서 다양한 선물과 경품을 제공했다.

이날 현장 박람회 외에도 잡코리아에 개설된 온라인채용관은 올해 연말까지 운영됨에 따라 제약바이오산업계의 인재 채용은 지속될 전망이다. 19일 현재 온라인채용관에는 500건의 채용공고가 게시됐으으며, 현재 70만건의 조회수를 기록중이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