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말ㆍ말ㆍ말
기사인기도
“내가 이렇게 진료해도 되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7.08 6:0

“내가 이렇게 진료해도 되나 생각했다.”

대한이비인후과의사회 황찬호 회장은 7일 의협 출입기자단과 간담회에서 이 같이 말하며 비대면 진료에 반대입장을 밝혔다.

황 회장은 “환자들이 전화로 길게 이야기 하지 않는다. 가래, 기침이 있다며 약을 처방해 달라고 한다.”라며, “비대면 진료를 하면서 내가 이렇게 진료해도 되나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황 회장은 “의사가 문진 만으로 환자 상태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을까? 진료를 하지 않고 환자 상태를 알 수 없다.”라며, “정부가 너무 급하게 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황 회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의사들이 비대면 진료에 참여한 이유는 정부의 백업이 있었기 때문이다.”라며, “코로나 이후 상시적인 비대면 진료 불가능하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의료보험료는 국민을 살리는데 쓰여야지 기업을 살리는데 쓰여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