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제9회 ‘자랑스런 이화의인 박에스더 상’ 김화숙 원장 수상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5.25 0:4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ㆍ의학전문대학원 동창회(회장 성시열)는 지난 21일 코리아나호텔 7층 글로리아홀에서 ‘제56차 정기총회 및 학술심포지엄’을 온ㆍ오프라인 하이브리드로 개최했다. 

이화의료원에 국내 최초의 비뇨기병원을 연 이동현 원장이 이화의료원이 선도하고 있는 ‘인공방광수술’에 대해,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가 ‘만성방광통증의 진단과 치료 최신경향’에 대해 강의 후 총회를 시작했다.

‘자랑스런 이화의인 박에스더 상’은 김화숙(김화내과의원 원장)동문이 수상했다.

박에스더는 이화학당 출신으로 1900년에 미국에서 의대를 졸업하고 귀국하여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외과와 산부인과 수술을 한 의사였다.

조선 여성을 일깨우며 도전과 성취와 봉사의 삶을 살았던 그 분의 업적과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07년 제16대 우경숙 회장 때 이 상이 제정됐다.

37년간 김화내과를 개원하고 있는 김화숙 원장은 신뢰 받는 내과전문의로서 부지런히 사회 활동을 하며 열정적이고 진취적인 삶을 살아 후배 의사들에게 귀감이 될 뿐 아니라, 건전한 사회 변화를 도모한 공을 높이 평가하여 동기회에서 추천했다.

이어, 전임 심현 회장의 헌신과 공적을 감사패에 담아 전달하고, 의과대학과 의료원에 발전기금과 연구기금을 전달했다.

또, 김승정 이대목동병원 내과교수와 박진 이대서울병원 신경과교수에게 (재)학술연구재단과 창립50주년기념 학술연구회에서 각각 1000만원의 연구비를 수여했다.

2022년 장학금 총 2억 8,500만원을 95명 의과대학생에게 수여하기로 결정하고, 23명에게 1학기 장학금을 수여했다.

또한 이대 총동창회 주관 제1회 ‘영원한 이화인’은 김춘실동문을, ‘올해의 이화인’은 정혜경 동문을 추대했다. 

총회에서는 박에스더의 정신을 이어 가기 위한 사업을 시작하여 활동 영역을 확대하고, 닥터 윌리엄 스크랜튼 선교사 서거 100주년을 기념하여 ‘스크랜튼 상’을 제정하기로 했다.

‘스크랜튼 상’은 모교의 교육이념에 따라 봉사와 선교 활동을 하고 있는 동창에게 수여할 예정이고, (재)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시상과 관련하여 매년 1,200만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2022년도 사업예산으로 총 4억 1,300여만 원을 확정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