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강남차병원, 터키 의료진에 최신 소화기내시경 치료법 전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5.13 10:54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차병원(병원장 노동영)이 터키 소화기학회 소속 의료진에게 최신 소화기내시경 치료법을 전수한다.

이번 연수는 터키 소화기학회(The Society of Turkish Gastroenterology) 요청으로 진행되며 11월까지 터키 소화기학회 소속 의료진 12명이 2명씩 순차적으로 강남차병원을 방문할 예정이다.

연수를 주도하는 강남차병원 소화기병센터 조주영 센터장은 위암, 식도암 등 소화기암을 내시경으로 치료하는 권위자다.

1999년 조기 위암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SD, Endoscopic Submucosal Dissection)을 국내에 처음으로 도입해 한국 소화기내시경 분야에서 초석을 쌓았으며, 2009년에는 세계 최초로 내시경수술과 복강경 외과수술을 융합해 최소 절제로 위를 보전하는 하이브리드 노츠(Hybrid NOTES) 수술법을 개발했다.

또 2011년에는 국내 최초로 식도 이완불능증(아칼라지아)의 경구내시경 근절개술(POEM, PerOral Endoscopic Myotomy)을 도입한 바 있다.

조주영 교수는 이번에 방문한 터키 의료진에게 역류성 식도염 치료법인 경구 내시경 근절개술(POEM), 조기위암 내시경 치료법인 내시경 점막하 박리술(ESD)을 중점적으로 전수했다.

터키 소화기학회 소속 알퍼 유르시(Alper Yurci) 교수는 “강남차병원에서는 소화기질환 분야의 고난이도 시술 치료를 많이 볼 수 있었으며 조 교수의 치료 장면을 직접 보고 배울 수 있어 기뻤다.”라고 말했다.

함께 참여한 세르칸 듀만(Serkan Duman) 교수는 “강남차병원은 환자 동선을 고려한 효율적인 배치와 깨끗하고 편안한 느낌의 디자인이 인상 깊다.”라며, “코로나가 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강남차병원에 연수를 오게 되어 매우 뜻 깊고, 기회가 된다면 또 배우러 오고 싶다.”라고 말했다.

강남차병원 조주영 교수는 “해외에서 한국의 의료 기술을 배우기 위해 방문하는 것은 국가적으로도 개인적으로도 매우 의미가 깊다.”라며, “그동안 축적된 소화기내시경 치료의 다양한 기술 노하우를 공유해 전 세계 소화기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를 치료하는데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