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심평원,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 활용 코로나 대응 강화환자ㆍ파견인력ㆍ치료제 등 통합 관리 시스템 운영으로 코로나 극복 의지 다져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5.12 0:0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 원장 김선민)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범국가적 위기 상황에 대응해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적극 앞장섰다.

심사평가원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 대응 시스템 개발 전담팀을 구성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등 코로나19 방역 현장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보 시스템을 구축ㆍ운영하고 있다.

심평원은 지난 2020년부터, 마스크 공급ㆍ수요간 불균형에 따른 줄서기, 사재기 등 사회적 혼란을 해결하기 위한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을 긴급 구축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또, 격리기관별로 산재돼 있는 환자정보의 통합 관리를 위한 ‘환자관리 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ㆍ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ㆍ지자체 등 방역 현장의 업무 효율을 향상시켰다.

2021년 2월에는 ‘치료제 투여이력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중증 환자용 주사(렘데시비르, 레그단비맙), 경구용 치료제(팍스로비드, 라게브리오) 사용 신청 및 실시간 적합여부, 환자별 이상반응 등을 관리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4월에는 ‘파견 의료인력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기존 SMSㆍ메일 등을 통한 의료인력 수급 관리를 파견 신청자 모집부터 투입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해 코로나19 대응 현장의 업무 효율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아울러 12월부터는 ▲병상 부족 상황에 대비한 ’병상효율화 인센티브 시스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국내 도입 및 원활한 치료제 수급관리를 위한 ’치료제 재고 관리시스템’ ▲중수본의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은 유관기관간 정보 연계를 통해 수기 입력ㆍ중복적 행정 업무를 간소화ㆍ자동화하는 등 체계적인 환자관리를 위해 구축된 협업 시스템이다.

심사평가원은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감염병 관련 의료기관별 병실ㆍ병상 잔여 현황 제공 ▲의료기관 환자 수용가능 여부 확인 및 격리해제 정보 제공 ▲보건소,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관리 중인 환자정보 수신 및 ‘환자관리 정보시스템’과의 연계 처리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동진 정보운영실장은 “보건의료분야 선도 기관으로서 우수한 ICT 역량과 소관부처ㆍ지자체ㆍ의료기관ㆍ의료인력 등 모든 사용자가 접근 가능한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을 바탕으로 국민의 일상회복과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