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인천성모병원, 희귀질환 및 유전질환 진료협력 업무협약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1.18 17:12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병원장 홍승모 몬시뇰)은 지난 14일 W여성병원(대표원장 함경렬), 인천세종병원(병원장 오병희)과 유전 및 희귀질환의 빠른 진단과 치료를 위해 상호협력 및 진료 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업무협약을 각각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인천성모병원 의학유전ㆍ희귀질환센터는 각 의료기관으로부터 의뢰받은 환자에 대해 유전검사를 비롯한 소아청소년과, 내분비내과, 신경과, 신경외과, 심장혈관내과, 이비인후과, 정형외과, 진단검사의학과, 재활의학과, 혈액종양내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약물치료, 수술치료, 재활치료를 신속히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극)희귀질환 국가지정 신청과 유전자진단지원ㆍ의료비지원 사업 안내, 장애인 등록ㆍ자조모임 안내 등 다양한 사회복지 서비스를 통해 희귀질환자의 치료와 치료 후 성공적인 사회 복귀를 지원한다.

이외에도 ▲인천성모병원 희귀질환ㆍ유전자센터와 협력병원 간 핫라인을 통한 신속한 응대 ▲유전희귀질환의학 정보 교류 ▲학술 지원 및 공동 연구 ▲의료 및 진료 지원 인력의 교육 ▲환자 진료에 관한 지원 및 협조 등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장대현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의학유전ㆍ희귀질환센터장(재활의학과 교수)은 “희귀질환 및 유전자질환의 정확하고 빠른 진단과 치료, 그리고 치료 후 성공적인 사회 복귀까지 앞으로 지역 의료기관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