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복지부 제2차관,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ㆍ전달체계 점검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2.01.15 0:8

류근혁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4일 오후 4시 하나이비인후과 병원(서울 강남구 역삼로 245)을 방문해,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절차와 재택치료자에게 전달되는 과정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재택치료 건강모니터링 현장을 둘러봤다.

이번에 도입되는 치료제는 코로나19 증상이 발현된 후 5일 이내 투약이 필요한 만큼 신속하게 처방될 수 있도록 하고, 담당 의료진은 환자의 매일 투약 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하여 이상 반응이 있는 경우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류근혁 제2차관은 하나이비인후과 병원의 이상덕 병원장으로부터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처방 준비사항 및 전반적인 재택치료 진료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듣고, 코로나19 재택치료 현장에서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직원들의애로사항 및 건의사항 등을 청취했다.

류근혁 제2차관은 “이번 코로나19 먹는 치료제는 다른 나라에 비해 상당히 빠르게 도입된 것으로, 고위험 확진자가 중증으로 진행되는 것을 예방하는 효과가 클 것이다.”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의료진에게는 “먹는 치료제가 재택치료자에게 신속하고 안전하게 복용될 수 있도록 하고, 야간ㆍ휴일 등에도 처방과 조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