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기사인기도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 폐막…여수 진남토건 우승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1.09.14 16:6

조아제약이 '2021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가 여수 진남토건의 우승으로 막을 내렸다고 13일 밝혔다.

조아제약에 따르면 지난 11일 한국기원에서 2021 조아제약 루키바둑리그의 최종순위를 결정지을 13, 14라운드가 열렸다.
 
여수 진남토건은 13라운드에서 유앤아이의정부에 3대 0 완봉승을 거두며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여수 진남토건과 유앤아이의정부가 1, 2위를 확정한 가운데 열린 14라운드에서는 나란히 7승 4패를 기록한 서울 미스테리골프와 부산 이붕장학회의 3, 4위 쟁탈전이 펼쳐졌다.

최종라운드 결과 서울 미스테리골프가 순천만국가정원을 상대로 2대 1 승리를 거두어 3위를 지켰고, 부산 이붕장학회가 2위 유앤아이의정부에 패하며 4위에 머무르게 됐다.

모든 경기를 마친 뒤 진행된 시상식에는 송현창 조아제약 전무이사를 비롯해 고정관 부장, 정동환 한국기원 경영사업총괄본부장이 참석해 우승팀과 준우승팀, 개인 수상자를 축하했다. 시상식은 개인 시상과 단체 시상으로 나눠 진행됐다.

가장 많은 승수를 올린 선수에게 주어지는 다승상은 12승 2패를 거둔 권효진 3단과 이연 3단에게 수여됐다.

두 사람은 지난 시즌 부산 강지성바둑학원 소속으로 한 팀을 이루어 우승을 기록했으며, 권효진 3단은 3년 연속 다승왕에 올랐다. 다승상 수상자에게는 150만 원의 장학금이 함께 주어졌다.

조아제약에서 직접 선정한 조아바이톤상은 한종진바둑도장의 김승구 선수에게 돌아갔다. 

김승구 선수에게는 장학금 100만 원과 조아바이톤이 수여됐다. 조아바이톤은 기억력 개선 및 지구력 증진,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다.

개인 시상에 이어 열린 단체 시상식에서는 우승팀 여수 진남토건에 장학금 2,200만 원과 트로피, 준우승팀 유앤아이의정부에 장학금 1,100만 원과 트로피를 전달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