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분당차병원 박동수 교수팀, ‘요막관-방광암’ 로봇수술로 제거고난도 로봇수술로 신장암, 요관암, 방광암, 전립선암 등 비뇨기 치료 선도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1.07.13 0:4

차의과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팀은 배꼽부터 방광까지 연결돼있는 요막관에 발생해 방광천장부에 위치하고 있는 7cm 거대한 암을 제거하는데 성공했다.

심한 혈뇨 증상 때문에 병원을 찾은 정씨(74세, 남)는 지난 4월 요막관암 진단을 받았다. 배꼽부터 방광까지 연결되어 있는 요막관에 7cm 크기의 암덩어리가 발견됐다.

방광암 범주에 속하는 요막관암은 환자 배 앞쪽의 안 쪽 벽에 붙어 있어 수술이 까다롭다.

정씨 역시 암덩어리가 배 앞쪽 안쪽 벽에 붙어 있었다. 박동수 교수팀은 로봇을 이용해 암덩어리를 성공적으로 제거했다.

수술부위를 10배 이상 크기로 확대하고 고화질의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하는 렌즈를 다각도로 사용해 시야를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이어 장유착방지를 위해 로봇을 이용해 복막을 대체해줄 인공막을 복막결손부위에 붙여 봉합하는데 성공했다.

분당차병원 비뇨의학과 박동수 교수는 “방광과 가까운 부위에 생기는 요막관 암은 복막을 타고 다른 곳으로 암세포가 번지는 경우가 많아 배꼽 부위부터 방광을 덮고 있는 복막까지 광범위하게 제거 해야 한다.”라며, “환자의 연령을 고려해 통증을 최대한 줄이고, 근접해 있는 다른 장기의 손상을 최소화 하기 위해 로봇 수술을 시행했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