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3,6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병리전공의 파업, A병원 불참 왜?
병리과 전공의들이 전국 파업을 결행한 가운데 A병원 전공의들이 파업에 참여하지 않아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병리과 전공의들은 지난 8일...
장영식 기자  |  2010-06-10 01:38
라인
“병리 수가 조정 이상무”…복지부 반격
병리조직검사 수가인하에 반발해 병리학회와 병리과 전공의가 각각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복지부를 압박하고 있는 가운데 복지부가 반격에 ...
장영식 기자  |  2010-06-10 01:00
라인
개원가, 병리전공의 파업 적극 지지
개원의사들이 병리과 전공의의 전국 파업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나섰다. 9일 개원가에 따르면 이번 기회에 병리과목이라도 OECD 평균수가...
최미라 기자  |  2010-06-09 11:43
라인
병리전공의 오늘(9일) 총파업 결행
병리과 전공의들이 9일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국 병리과 전공의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공동대표 서울대 배정모 전북대 노상재)는 8...
장영식 기자  |  2010-06-09 00:36
라인
병리과 비대위 구성…파업은 보류
대한병리학회, 세포병리학회 등 병리과 관련 학회 임원진과 병원 병리과장 등 병리과 리더들은 파업보다 타협을 선택했다. 대한병리학회는 8...
장영식 기자  |  2010-06-08 15:50
라인
“병리과 전공의 파업, 경솔했다”
7일부터 전국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병리과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병리학회에서 경솔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강창석 전 병리학회 이사장은...
장영식 기자  |  2010-06-08 15:28
라인
병리과 교수ㆍ전공의 동반 사표 해프닝
대학병원 병리과 교수가 전공의와 동반 사표를 냈다는 설이 개원가를 중심으로 급속히 퍼졌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7일 한 의사포털에 ‘P병원은 병리과 교수와 전공의가 병원에 동반 사표를 제출했다’는 글이 올...
장영식 기자  |  2010-06-08 10:12
라인
전의총, “병리과 단체행동 적극 지지”
“의료현실의 문제점을 외면하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규탄하고 병리과 교수들과 전공의들의 단체행동을 적극 지지한다.” 전국의사총연합(대...
장영식 기자  |  2010-06-08 09:21
라인
“병리과, 지금은 심각한 위기 상황”
“병리과 사태를 이대로 두면 회복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 병리과 전공의의 수련 포기 사태가 벌어진 가운데 병리학회도 난처한...
장영식 기자  |  2010-06-08 04:32
라인
병리과 전공의 집단 사표 제출
병리과 전공의들이 정부의 병리과 수가 인하에 반발해 집단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7일 병원계에 따르면 부산대와 고신대 등 경상지역 병리과 전공의 19명이 병리과 수가 인하를 수용할 수 없다며 집단 사표를 제출...
장영식 기자  |  2010-06-07 16:13
라인
개원의, 10명중 9명 오적불매 ‘공감’
개원의들은 쌍벌오적 제약회사의 의약품 처방변경 운동에 대해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결과는 의사포털 닥플...
장영식 기자  |  2010-06-07 11:29
라인
의협, 의학ㆍ병원ㆍ의원 별로 헤쳐 모여야
의사단체, 의학ㆍ병원ㆍ의원 단체로 헤쳐 모여야 전의총 노환규 대표, 의사 단체 신분 기준 조직개편 제안 대한의사협회 산하단체들을 의학협회, 병원협회, 의원협회 등 세 이익단체로 재구성하고, 의사협회는 명목공익단체로서...
장영식 기자  |  2010-06-07 05:00
라인
건강관리서비스 쟁점은 무엇인가
지난달 국회 변웅전 보건복지위원장이 건강관리서비스 법안을 발의하자...
장영식 기자  |  2010-06-05 03:24
라인
“복지부 사무관 현실 인식 아쉽다”
건강관리서비스 법안 설명회에서 복지부 사무관의 발언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개원가의 쓴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가 지난 3일 개최...
장영식 기자  |  2010-06-04 12:27
라인
개원가, 건강관리서비스 허점투성이
건강관리서비스 법안의 취지와 내용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된 설명회가 개원의들의 성토의 장이 됐다. 대한의사협회(회장 경만호)는 3일 의협...
장영식 기자  |  2010-06-04 04:10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