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9,45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정부, 비대면 진료 전면 허용…횟수ᆞ시간 제한 완화
의사 집단행동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비대면 진료가 전면 허용된다.정부는 23일 한덕수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
장영식 기자  |  2024-02-23 14:00
라인
간호사들, 전공의 떠난 뒤 불법진료 내몰려
의대 입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이 병원을 떠나면서 이들의 업무를 대체하는 간호사들이 대리처방과 대리기록에, 심지어 치료처치 및...
장영식 기자  |  2024-02-23 13:29
라인
복지부 “전공의 근무지 이탈자 7,863명”
22일 22시 기준 전공의 근무지 이탈자가 7,863명으로 나타났다.보건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
장영식 기자  |  2024-02-23 13:19
라인
동네의원-정신의료기관 치료연계 시범사업 연장
동네의원을 통한 정신건강 위험군의 조기 발굴, 정신건강 상담ᆞ치료 등과의 연계 강화를 위해 지난 2022년 3월부터 실시된 ...
장영식 기자  |  2024-02-23 10:04
라인
19대 관악구의사회장에 이영수 원장
제19대 관악구의사회장에 이영수 현 학술부회장이 선출됐다. 관악구의사회는 22일 오후 7시 구의사회관에서 제51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장영식 기자  |  2024-02-23 00:12
라인
개원의협의회 “국민 다수, CT 공동활용 찬성”
대한개원의협의회(회장 김동석)는CT, MRI 등 특수의료장비 공동활용병상제 폐지에 대한 대국민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다수가...
장영식 기자  |  2024-02-23 00:07
라인
보건의료 재난 위기경보 ‘심각’ 단계로 격상
보건의료 재난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상향된다.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22일 제2차관 주재로 위기평가회의를 열고, ...
장영식 기자  |  2024-02-23 00:04
라인
비만, 청소년기 관리 중요
비만을 청소년기에 관리하지 않으면 심장질환 발병 위험과 비만이 성인기로 이어지면서 성인병 등 각종 질환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연구 ...
장영식 기자  |  2024-02-23 00:02
라인
한미그룹 R&D 연구원만 600여명 ‘업계 최고’
한미그룹은 22일 현재 그룹사 R&D 인력은 박사 84명, 석사 312명을 포함해 600여명에 달하며, 이는 전체 임직원 28% 이상을...
장영식 기자  |  2024-02-23 00:00
라인
복지부 “전공의 9,275명 사직, 8,024명 결근”
의대정원 증원에 반발해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가 9,000명을 넘어섰다.보건복지부 박민수 제2차관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의사...
장영식 기자  |  2024-02-22 12:13
라인
심박수로 당뇨병 예측 가능해진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원장 박현영)이 안정시 심박수가 높으면 당뇨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전문 학술지에 발표했다.안정시...
장영식 기자  |  2024-02-22 00:00
라인
중수본, 전공의 5,397명 추가 업무개시명령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 본부장 조규홍)는 21일 전공의 5,397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중수본은 20일 22시 기...
장영식 기자  |  2024-02-21 14:21
라인
의대정원 증원 본질은 갈라치기
현 사태의 본질은 2,000명 증원이 아니라 정부의 환자-의사 갈라치기이다.많은 국민이 왜 의사들이 의대정원 증원에 격렬하게 반대하고 ...
헬스포커스  |  2024-02-21 14:01
라인
전공의 비대위 “비민주적인 탄압 중단하라”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0일 성명을 내고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전공의를 겁박...
장영식 기자  |  2024-02-21 00:42
라인
BRCA 변이 난소암, ‘니라파립ᆞ올라파립’ 효과 차이 없어
국립암센터 자궁난소암센터 임명철 교수 연구팀이 BRCA 변이가 있는 난소암에서 파프저해제인 니라파립(제줄라)과 올라파립(린파자) 사용 ...
장영식 기자  |  2024-02-21 00:0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