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건보공단, 고용ㆍ산재보험료 연체금 상한선 인하9%→5%, 고용‧산재보험료 연체금 인하로 영세 사업장 등 경제적 부담완화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1.01.26 12:5

4대 사회보험료를 통합징수하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소규모 영세사업자에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제도개선노력으로 ‘21년1월분 보험료부터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험료 연체금 상한선을 9%에서 5%로 인하하여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제도개선은 생계형 미납자에 경제적 부담을 덜기 위해 ‘고용보험 및 산업재해보상보험의 보험료징수에 관한 법률’ 제25조의 개정으로 시행되며, 연체금 상한이 최대 9%에서 5%로 인하된다.

그 동안 보험료 최초 납부기한이 경과되면 30일까지는 최대3%, 30일이 지난날부터 210일까지 최대 9%까지 연체금을 부담했다.

개정된 법률은 보험료 최초 납부기한이 경과되면 30일까지는 최대 2%, 30일이 지난날부터 210일까지 최대 5%로 낮아져 연체금 부담이 최고 4% 대폭 줄며, 올해 1월분 보험료부터 적용된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2016.6월에 도입한 ‘연체금 일할계산 제도’와 ‘2020년 1월 건강ㆍ연금보험료 연체금 인하’에 이어 ‘고용ㆍ산재보험료 연체금 인하’로 영세업자 등 생계형 미납자의 부담이 큰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공단은 국민에게 다가가는 4대사회보험서비스 제공과 경제적으로 어려운 계층에 부담완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개선을 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