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김동윤 교수, 건성황반변성 새로운 중증도 분류 체계 첫 보고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1.01.13 0:14

충북대병원 안과 김동윤 교수가 미국 듀크대학(Duke University) 공동연구진과 함께 빛간섭단층촬영을 이용한 건성황반변성의 새로운 중증도 분류 체계를 세계 최초로 보고 했다.

건성황반변성은 황반 아래에 드루젠(drusen)이라는 침착물이 쌓이는 질환으로, 황반 위축(Geographic atrophy), 또는 습성황반변성(exudative age-related macular degeneration)으로 진행하여 심각한 시력 손실을 일으킬 수 있다.

건성황반변성의 정확한 중증도 분류를 위해서는 드루젠의 크기를 정확히 측정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지금까지는 안저 사진촬영을 이용하여 건성황반변성의 중증도를 분류했으나, 안저 사진으로는 드루젠의 크기를 정확하게 측정하기 어려워 건성황반변성의 정확한 중증도 및 시간의 경과에 따른 진행 정도를 정확하게 파악하기에 한계점이 있었다.

반면, 빛간섭단층촬영은 안저 사진촬영과 달리 드루젠의 크기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동윤 교수는 “이번에 발표한 중증도 분류 체계는 향후 황반변성과 관련된 다양한 신약 개발 임상연구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Retina’에 최근 온라인 게재됐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