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액상형 전자담배 국민건강증진부담금 2배 인상22일 국무회의서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안 의결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9.22 12:1

액상형 전자담배에 대한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이 니코틴 용액량 1ml당 525원에서 1,050원으로 2배 인상된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국민건강증진법 일부개정안이 22일 오전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법률 개정은 액상형 전자담배의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을 인상해 담배 종류 간 제세부담금 형평성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다. 

현행 제세부담금은 궐련, 궐련형 전자담배, 액상형 전자담배(0.8ml)간 비율이 100 : 90 : 50이다.

담배에 부과되는 제세부담금의 통일적인 인상을 위해 개별소비세법 개정안(기획재정부)은 8월 31일 국회에 제출됐으며, 지방세법 개정안(행정안전부)은 국무회의에서 함께 의결됐다.

개별소비세는 1ml 당 370원(현행)에서 740원(인상안)으로, 담배소비세는 1ml 당 628원에서 1,256원(인상(안))으로 이상됐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현재 1ml당 525원인 액상형 전자담배의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을 2배 인상해 1ml당 1,050원으로 적용한다. 

아울러, 현재 담배사업법상 담배에 해당하지 않아 제세부담금 부과대상에서 제외된 연초 잎 이외의 부분을 원료로 제조한 담배를 제세부담금 부과대상에 포함한다.

또한, 개정안 시행 이전에 반출됐으나 판매를 위해 도ㆍ소매인에게 판매되지 않은 담배에 대해선 개정안 시행 이후 인상된 국민건강증진부담금이 적용되도록 해, 담배 제조자 등의 부당한 재고차익을 사전에 방지한다.

이 개정안은 동일한 내용을 담은 개별소비세법 개정안 및 지방세법 개정안과 함께 국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며, 국회에서 의결되면 2021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