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 의ㆍ정ㆍ여 합의 이행 작업 착수22일 전문학회 의료계협의체에서 필수의료 수가정상화 방안 논의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9.22 0:12

의료계가 9월 4일 의ㆍ정ㆍ여 합의를 이행하기 위한 첫걸음을 내디딘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의료현안 논의를 위한 ‘전문학회 의료계협의체 제9차 회의’를 22일 오후 7시 코리아나호텔 2층 다이아몬드홀에서 개최한다.

이날 회의에는 최대집 의협회장을 비롯한 상임이사들과 대한의학회 회장, 26개 전문학회 이사장 또는 회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9월 4일 이뤄진 의ㆍ정ㆍ여 합의 이행을 위한 필수의료수가 정상화 방안을 집중 논의할 계획이다.

필수의료 문제는 의정 합의사항 중 하나로, 합의문상에 ‘대한의사협회와 보건복지부는 지역수가 등 지역의료지원책 개발, 필수의료 육성 및 지원, 전공의 수련환경의 실질적 개선, 건정심 구조 개선 논의, 의료전달체계의 확립 등 주요 의료현안을 의제로 하는 의정협의체를 구성한다.

보건복지부는 협의체의 논의 결과를 보건의료발전계획에 적극 반영하고 실행한다’고 명시했다.

여당과의 정책협약 내용에도 역시, 필수의료 붕괴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결을 이행하기로 약속한다는 사항이 포함돼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합리적이고 타당한 수가 책정 수준 제시 등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의료계 중론을 모을 예정이며, 이를 조만간 정부 여당에 선 제안할 방침이다.

의협은 22일에 이어 24일 열리는 개원의사회 의료계협의체 6차 회의에서도 동일한 사안에 대한 의견수렴과 함께 지역수가 가산 관련 논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