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질본, HIV/AIDS 신고 현황 연보 발간2019년 HIV/AIDS 1,222명…남자 90.9%ㆍ20대 438명으로 가장 많아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7.03 14:2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2019년에 신고ㆍ보고된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 감염인/후천성면역결핍증 환자(HIV/AIDS) 현황을 분석해 ‘2019 HIV/AIDS 신고현황 연보’를 3일 발간했다.

HIV 감염인은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uman Immunodeficiency Virus; HIV)에 감염된 사람이며, AIDS 환자는 HIV에 감염된 후 면역체계가 손상돼 기회감염 등이 나타난 사람이다.

2019년도에 신고 된 HIV/AIDS는 1,222명으로 전년 대비 16명(1.3%) 증가했으며, 이 중 남자 1,111명(90.9%), 여자 111명(8.9%)이었다.

연령별로는 20대 438명(35.8%), 30대 341명(27.9%), 40대 202명(16.5%), 50대 129명(10.6%) 순으로, 20•30대가 전 연령대의 63.7%를 차지했다.

내ㆍ외국인별로는 내국인이 1,005명(82.2%)으로 전년 대비 16명(1.6%) 증가했고 외국인은 217명(17.8%)으로 전년과 동일했다.

신고기관은 병ㆍ의원이 전체의 61.6%를 차지했고, 그 밖에 보건소(30.0%)와 교정시설, 병무청, 혈액원 등 기타 기관(8.3%)으로 나타났다.

신규 HIV 감염인(내국인 1,005명)에 대한 감염경로 조사에서 821명(81.7%)은 성 접촉으로 인한 감염이라고 응답했으며, 이 중 동성 간 성 접촉은 442명(53.8%), 이성 간 성 접촉은 379명(46.2%)으로 조사됐다.

검사를 받게 된 동기와 관련하해 임상증상이 있어 질병 원인을 확인하기 위한 경우가 332명(35.9%)으로 가장 많았고, 그 외 자발적 검사 273명(29.5%), 수술 전 검사 175명(18.9%) 순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에이즈는 전 세계적으로 치료제 개발로 인해 충분히 관리 가능한 만성 감염질환이며, 이에 따라 국가 정책도 질병 예방, 조기 진단과 치료에 역점을 두고 있다.”라며, “HIV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안전한 성 접촉 등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감염 의심이 되는 사람은 전국 보건소를 방문해 조기에 무료 검사(익명검사도 가능)를 받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20ㆍ30대 젊은층의 HIV 감염 예방을 위해 다양한 매체를 통한 예방수칙 등에 관한 홍보와 교육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 연보는 감염병 누리집(http://www.cdc.go.kr/npt→발간자료→감시연보)에서 열람 가능하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