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가습기살균제 연구합니다”대구가톨릭대병원, 환경부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 지정 현판식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6.29 5:2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센터장 배지숙)로 지정된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이 지난 24일 현판식을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송재준 대구가톨릭대의료원장, 최정윤 대구가톨릭대병원장, 배지숙 센터장, 김경찬 부센터장, 김은진 성인검진팀장, 장윤영 소아검진팀장을 비롯해 주요 연구원 및 관계자가 참석해 축하의 시간을 가졌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에 따라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등에 대한 건강 모니터링과 건강 피해의 조사ㆍ연구 등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하여 전국 11개 기관을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로 지정했다.

대구가톨릭대병원은 지난 3월 9일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로 지정됐고, 대구권역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노출확인자를 대상으로 건강 모니터링 및 의료지원을 실시하게 된다.

현재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는 폐질환, 천식, 태아피해, 간질성폐질환, 기관지확장증, 폐렴 등 대상질환에 대한 구제급여 및 특별구제계정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배지숙 센터장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한 지속적인 건강 모니터링은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적극적이고 사전예방적인 조치이며, 향후 더 포괄적인 구제기준 마련에 기여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