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보건복지부 방문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5.22 16:2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21일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이하 종지협)에서 종교계를 대표해 코로나19를 대응 중인 보건복지부를 방문해 감사와 격려의 뜻을 전하며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감하고 협력 의지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한국종교지도자협의회 공동 대표 의장인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 원행 스님을 비롯해 천주교 김희중 대주교, 원불교 오도철 교정원장, 유교 손진우 성균관장, 천도교 송범두 교령 등이 동행했다.

이번 방문은 국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수고가 많았던 보건복지부 직원 및 지원 인력들의 노고를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 자리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참석했다.

종지협 대표의장 원행스님(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은 “박능후 장관 이하 모든 직원, 질병관리본부 그리고 많은 의료진에게 종교계를 대표해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어 모든 국민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국민은 물론 종교계를 비롯한 사회 각계각층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있었다.”면서, “코로나19 감염 차단을 위해 우리 모두가 함께 노력해온 성과가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그간처럼 종교계의 성숙한 의식과 협조를 통해 생활 속 거리 두기와 방역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사스, 메르스 등 많은 감염병을 겪어봤지만 코로나19는 굉장히 다른 감염병으로 큰 도전이고 위기이지만, 이 위기를 온 국민이 힘을 합쳐 극복하는 모습을 보면서 자부심을 느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종교 지도자가 많은 사람에게 힘이 되는 정신적 지주가 돼 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앞으로도 넘어야 할 산이 많겠지만 방역 당국도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겠다.”라고 덧붙였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