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후각과 미각 상실, 코로나19 증상 가능성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 대책본부, 확진자 3191명 조사 발표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3.25 20:40

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 대책본부에서는 25일 후각과 미각 상실이 신종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상일 수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3,191명 가운데 488명(15.3%)이 후각 또는 미각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책본부는 3월 8일부터 24일까지 확진 후 입원대기 중인 대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3,191명을 대상으로 후각과 미각에 대한 전화 모니터링 조사를 실시했다.

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 증상 조사 결과

그 결과 응답자 가운데 386명(12.1%)이 후각을 잃었다. 353명(11.1%)은 후각은 괜찮지만, 미각에 문제가 있었다. 후각과 미각 모두 이상이 있다고 답한 확진자는 251명(7.9%)이었다.

3,191명의 확진자 가운데 인후통ㆍ발열ㆍ가슴 통증이 없는 완전 무증상인 1,462명을 다시 추려, 2차 모니터링을 진행했고 조사에 응한 확진자가 발열 또는 인후통 등으로 후각이나 미각에 이상이 없지만, 스스로 있다고 느껴 답했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그 결과, 후각과 미각 상실은 코로나19 증상과 상당한 연결점이 보였다. 이들 가운데 후각에 문제가 있다고 답한 확진자는 189명(12.9%), 미각 상실이라고 답한 확진자는 143명(9.8%)이었다.

후각과 미각 모두 상실이라고 답한 확진자는 119명(8.1%)으로 나타났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