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정부, 대구서 봉사할 의료인 모집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검체 채취에 필요한 의료인등 모집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2.24 17:38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사고수습본부(본부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4일부터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조기 진단 및 치료에 봉사할 의료인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선별검사 대상자를 기존의 신천지 집회 참가자, 접촉자 등 고위험군 외에 일상적인 감기 증상자까지 확대해 지역사회 감염을 최대한 예방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 중이다.

이를 위해 우선 검체 채취에 필요한 의료인 등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임시 선별진료센터의 각 유닛 운영은 의사 1인, 검체채취인력 3인(간호사, 간호조무사, 임상병리사 등), 행정인력 1인, 방역(소독)인력 1인 등 6명 단위 팀제로 운영되므로, 신청 시 팀으로 지원하는 것이 좋으나 개별 지원도 가능하다.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선별검사에 참여한 의료인등에 대해서는 의료기관 운영중단에 따른 손실, 의료활동에 필요한 각종 비용 등 경제적인 보상과 더불어, 지역사회를 위한 헌신을 치하하는 방안도 강구할 예정이므로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전했다.

참여하고자 하는 의료인등은 ▲이름 ▲직종 ▲전공과목 ▲소속기관/과 및 주소 ▲전화번호(사무실 및 휴대전화 모두 표기) ▲근무가능 기간 등을 작성해 전자우편(kymrs1031@korea.kr)으로 보내면 되고, 추후 정해진 절차에 따라 자세한 내용은 통보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특별대책2팀 김영미사무관(044-202-3247)에게 하면 된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