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료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의ㆍ병협 대응방식 전환 촉구…민관협의체 구성, 일선의료기관 대책 마련 주장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2.19 6:2

의료계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을 우려하며 대응방식 전환을 요구해 주목된다.

대한의사협회는 18일 의협회관서 가진 긴급기자회견에서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1차적인 방역에 실패했다며 코로나19 방역 전략의 전면 수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외국에 다녀온 적도 없고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알수 없는 확진자가 세명이나 추가됐다. 확진환자와의 접촉 여부와 무관하게 지역사회 어디에서든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 눈앞에 왔다.”라며, “지금까지 환자를 담당해 온 보건소와 선별진료소 설치 의료기관만으로는 늘어날 검사 대상을 감당하기 어렵다.”라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사례정의에 따라 의심환자를 보건소 및 선별진료소가 설치된 의료기관으로 안내해 온 지금까지의 전략을 전면 수정해야 하며, 이를 위해 민과 관이 협력할 수 있는 민관협의체 구성이 시급하다.”라고 촉구했다.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은 “그동안 선별진료소를 지정해 운영해 왔고, 사례정의가 있고, 해외여행이력 확인시스템(ITS)에 해외여행이력이 떠서 스캔이 됐다. 하지만 이를 뛰어넘는 사례가 나왔다.”라며, “일차의료기관에서 질본이 정해준 지침으로는 미리 환자를 걸러내는 역할을 할 수 없게 됐다.”라고 지적했다.

박 회장은 “일선 의료기관이 혼란스런 상황에 빠질 수 있다. 효율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행정적,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야 한다.”라며, “조속히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지역사회 감염에 대해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본격적인 지역사회 감염 확산 국면에서 최전선이 될 지역사회 1차 의료기관 및 중소병원의 목소리가 반영되는 논의 기구가 필요하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임영진 병원협회장도 같은 날 고려대 안암병원과 서울대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된 상황이다.”라며, “이제는 코로나19 대응방식 전환을 검토해야 할 때다.”라고 한목소리를 냈다.

한편, 병원협회는 19일 오후 2시 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코로나19 대응 긴급 심포지엄’을 열고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된 상황에서의 코로나19 방역 패러다임의 전환을 놓고 각계 전문가와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