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책
기사인기도
병원체 국가안전관리제도 안내 발간
최미라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20.01.14 10:21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 국립보건연구원(원장직무대리 박현영)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검역본부와 협력해 국가관리 대상 병원체 취급 및 안전ㆍ보안관리에 활용할 수 있도록 ‘병원체 국가안전관리제도 안내’ 책자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산업통상자원부 및 농림축산검역본부 병원체 안전ㆍ보안관리 관계 기관과 병원체 안전ㆍ보안관리 협의체를 운영하고, 병원체 안전 및 보안관리제도를 효율적으로 안내하기 위한 병원체 관련 신고 및 허가절차 등이 포함된 책자 마련의 필요성에 뜻을 모으고 발간을 추진해 왔다.

우리나라는 병원체의 안전한 사용과 잠재적인 생물재해 발생 방지를 위해 고위험병원체, 생물작용제 및 독소, 가축전염병 병원체 등에 대해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가 각각 관련 법률에 따라 소관 부처 별로 해당 병원체를 관리하고 있다.

병원체의 경우 여러 개 부처의 관련법에 명시된 안전ㆍ보안관리 사항을 모두 지켜야하므로, 제조ㆍ연구자들이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취급하고자 하는 병원체가 적용되는 해당 법이 무엇인지, 안전 및 보안관리 요구사항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찾아 지키는데 어려움이 있어 이를 해소하고자 했다.

병원체 안전ㆍ보안 관리와 관련된 국내법과 대상 병원체 및 독소는 ▲보건복지부(질병관리본부) 소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고위험병원체 36종 ▲산업통상자원부 소관 ‘화학무기ㆍ생물무기의 금지와 특정화학물질ㆍ생물작용제 등의 제조ㆍ수출입 규제 등에 관한 법률’: 생물작용제 및 독소 67종 ▲ 농림축산식품부(농림축산검역본부) 소관 ‘가축전염병 예방법’: 가축전염병 병원체 200여종 등이다.

이에 대해 국가관리 대상 병원체를 취급하고자 하는 제조ㆍ연구자들이 병원체 안전ㆍ보안관리 법 제도와 세부사항을 알기 쉽고 찾아보기 편리하도록 ‘병원체 국가안전관리제도 안내’ 책자를 관련 3개 부처 협력으로 마련했다.

안내서에서는 고위험병원체, 생물 작용제 및 독소, 가축전염병 병원체에 대한 반입(수입)허가, 이동 신고, 보유 및 폐기 신고 등 관련 법률에 따른 병원체 안전ㆍ보안관리 사항 및 부처별 이행 절차를 안내하고, 병원체를 그룹 유형별로 구분해 개별 병원체에 대한 관리항목을 찾아보기 쉽도록 구성했다.

박현영 국립보건연구원장(직무대리)은 “안내서를 통해 국가관리 대상 병원체를 취급하고자 하는 제조ㆍ연구자들이 관련 법 제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을 받고, 병원체 취급 및 안전ㆍ보안 관리에 충분히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미라 기자  mil0726@gmail.com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