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의료
기사인기도
“의협회장 불신임 추진 부끄럽다”의협 유준상 대의원, 대의원회 SNS에 끌쓴 이유는 “답답해서…”
장영식 기자 / 헬스포커스뉴스 | 승인2019.12.23 6:6

“의협회장 불신임 사유가 무엇인지 모르겠다. 지금이야말로 하나로 힘을 모아야 할 때 아닌가?”

대한의사협회 유준상 대의원(경기)은 최근 본지와의 전화인터뷰에서 회장 불신임 안을 다룰 임시대의원총회가 소집된 데 대해 이 같이 말하며 착잡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해 10월 3일 임시총회에서 비대위 구성을 논의하는 모습

앞서 유준상 대의원은 최근 대의원회 SNS에 개인 의견을 전제로, 직권남용과 대의원회 수임사항 위반 등 불신임 발의 대의원이 밝힌 불신임 사유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유 대의원은 SNS에 글을 올린 이유를 묻자 “답답해서…”라고 답하고, “회장 불신임 시도가 한 두 번이 아니다. 연례행사처럼 반복되고 있다.”라고 우려했다.

유 대의원은 “신형준 의협 전 홍보위원이 칼럼을 통해 지적한 것처럼 과거 신라 말기와 똑 같은 형태가 지속되고 있다.”라며, “이제는 회장 끌어내리기를 중단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회장 불신임을 비판하는 이유는 불신임 사유가 안 될뿐더러, 대안도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유 대의원은 “회장을 불신임하고 비대위를 구성한다고 지금보다 나아진다는 보장이 없다. 그동안 구성돼 활동한 비대위들이 어떤 성과를 남겼는지 돌아봤으면 한다.”라고 언급했다.

유 대의원은 “임총 안건을 보면 의협 정책방향 정상화를 위한 비대위라고 하는데 지금 의협 정책이 비정상이라는 말인데, 정상과 비정상은 무엇으로 구분하나?”라고 물었다.

유 대의원은 “불신임 발의 이유를 보니 요건에 해당되는 게 없다. 웃기고 부끄럽다. 직권남용, 대의원회 수임사항 위반, 산하단체 회무 배제 등을 이유로 회장을 탄핵한다니 말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유 대의원은 “최대집 회장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최 회장이 회장선거 당시 모든 걸 다 할수 있을 것처럼 말해서 회원들이 기대를 많이 한 게 사실이고, 실망 또한 크다는 것도 안다. 그렇다고 해서 잘하라고 비판하는 것과, 비난하고 끌어내리는 것은 별개다.”라고 지적했다.

유 대의원은 “건강보험 정책 철회 등 의사협회가 요구하는 사항에 어떤 국민이 찬성하겠나? 의사 편을 들지 않을 것이다. 국민도 우리나라 의료수가가 싸다는 걸 알지만 당장 자신이 좋으니까 동의하지 않는 것이다.”라며, “이럴 때일수록 의사들이 뭉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불신임안을 발의한 대의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강경 발언도 했다.

유 대의원은 “불신임을 주도한 대의원은 불신임이 불발되면 대의원을 사퇴했으면 한다. 내부 혼란을 불러일으킨 데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회장이 나가는 것보다 그런 대의원이 빠져줘야 의협이 더 잘 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유 대의원은 “지난 선거에서 최대집 후보를 뽑지 않았다. 최 후보는 여러 직역을 아우르고, 의료현안이나 정책에도 밝아야 하는 의협회장에는 적합하지 않고 투쟁위원장이 어울린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며, “하지만 최 후보는 회원들의 선택을 받아 회장으로 선출됐다. 선출했으면 편을 가르지 말고 죽이되든 밥이되든 단합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이 잘못한다고 국회의원들이 나라를 이끌어가는 것은 말이 안 된다. 국회는 행정부를 견제할 뿐이다.”라며, “의협 대의원들도 조언자가 돼야 한다. 회장과 집행부의 목줄을 쥐고 끌고가려고 해선 안 된다.”라고 지적했다.

장영식 기자  sasilbodo@daum.net

<저작권자 © 헬스포커스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주요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